[경기도] 경기도, 올해 4월부터 ‘2021년도 일생활 균형 지원사업’ 추진

- 노·사 공동추진으로 노동문화 개선과 일·생활 균형 잡힌 일터 조성에 목적

민경택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0:27]

[경기도] 경기도, 올해 4월부터 ‘2021년도 일생활 균형 지원사업’ 추진

- 노·사 공동추진으로 노동문화 개선과 일·생활 균형 잡힌 일터 조성에 목적

민경택 기자 | 입력 : 2021/04/19 [10:27]

 

경기도가 올해 도내 433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일·생활 균형을 보장받는 ‘노사상생의 일터’ 만들기를 위한 ‘2021년도 일생활 균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20년 5월 공포된 「경기도 일생활 균형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도내 노동문화 개선과 일·생활 균형 가치 확산을 위해 ‘노동이 존중받는공정한 세상’을 표방하는 민선7기 경기도가 지난해부터 추진해왔다.

 

올해는 사업 수행기관으로 노동자 단체인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와 사용자 단체인 경기경영자총협회가 함께 나서 각각 208개사, 225개사씩 총 433개 도내 5인 이상 사업체를 대상으로 일·생활 균형이 가능한 노동환경 조성을 위한 컨설팅을 지원한다.

 

지원 절차는 우선 도내 중소기업으로 신청 접수를 받은 후 방문 및 유선점검을 통해 컨설팅 대상 기업을 선정한다. 단 기업 규모 등으로 자체적인 변화를 꾀하기 어려운 사업장을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이어 노무사 등 전문 컨설턴트 팀이 해당 사업체의 경영진 또는 인사·노무 관계자를 대상으로 유연근무제 도입 등 근무체계 개편방안이나, 임금체계 개편방안, 연차 사용 활성화 방안, 노사협의회 운영 등 업체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해결책을 제시하는 식으로 지원이 이뤄진다.

 

특히 코로나19, 4차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산업·노동 환경 및 제도에 걸맞은 노동문화 조성을 위한 대안을 제시하는데 주력한다.

 

컨설팅 이후에도 사후 관리 등을 추진, 지원을 받은 기업이 체계적인 인사노무관리 시스템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게 된다.

 

무엇보다 이 사업은 노동자와 사업자 모두의 인식개선과 노력이 필요하다는점에서 노-사 간 공동협약을 체결한 후 노동자와 사업체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도는 향후 컨설팅 결과를 바탕으로 성과·연구 보고서를 제작해 개선 및 발전사항 도출, 올바른 노동문화 정착을 위한 정책 방향에 반영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 사업은 노사협력과 상생, 화합을 바탕으로 노동이 존중받는일터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노동시간 단축의 조기정착 및 합리적인인사노무 체계 구축으로 기업경쟁력 확보 및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컨설팅을 받길 희망하는 도내 중소기업은 4월 19일부터 사업 수행기관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경영자총협회(031-8014-5479),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031-267-3003)를 통해 문의가 가능하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박상돈 천안시장, 10일(月) 임대주택 및 공동주택관리 분쟁조정위원 위촉식 참석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