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지지율, 오세훈 50.4%, 박영선 35.7%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4/03 [22:16]

서울시장 지지율, 오세훈 50.4%, 박영선 35.7%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4/03 [22:16]

▲ 서울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중앙일보가 의뢰해 IPSOS (입소스 주식회사)가 3월30일과 31일 이틀간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0.4%, 박영선 후보가 35.7%로 20%이상 큰 차이를 보였다.

 

국정안정 위해 여당후보를 찍어야 한다는 응답은 36.2%, 정부 심판위해 야당 후보 찍어야 한다는 응답은 50.8%였다.

 

반드시 투표한다 81.7%, 아마 투표할 것 13.0%로 투표 의향층은 94.7%에 달했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변수로는 부동산 정책공약 25.9%, LH직원 땅투기 의혹 20.7%, 국정운영 지지도 14.1%, 후보 개인비리의혹 10.5%, 전직 시장의 성희롱 사건 8.6%,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 3.6% 순으로 나타났다.

 

▲ 4.7 보궐선거 서울시장 후보군. (이미지: 다음검색 서울시장 후보/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긍정평가는 37.3%, 부정평가는 60.1%로 나타났다.

 

정당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31.6%, 국민의힘 31.2%로 나타났다. 국민의당 7.7%, 정의당 5.2%, 열린민주당 3.4% 순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이 없다는 응답은 17.5%에 달했다.

 

이 여론조사는 중앙일보가 의뢰해 IPSOS(입소스 주식회사)가 2021.3.30~2021.3.31 2일간 서울시 거주 만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무선 85.0%, 유선 15% 전화면접 방식으로 조사했다. 응답률은 20.7%, 최대 허용 오차는 ±3.1%p(95%신뢰수진)이다.

이 여론조사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자세히 볼 수 있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 꿈을꾸다 2021/04/07 [11:27] 수정 | 삭제
  • 이건 낚시글입니다 일은 똑부러지는 박영선후보가 잘할 것 같은데 오세훈후보는 개인적으로 노노
박상돈 천안시장, 10일(月) 임대주택 및 공동주택관리 분쟁조정위원 위촉식 참석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