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성군, 안전불감증 행정부재 ‘참사’로 이어질 위험!

이지웅 대기자 | 기사입력 2021/06/20 [19:59]

홍성군, 안전불감증 행정부재 ‘참사’로 이어질 위험!

이지웅 대기자 | 입력 : 2021/06/20 [19:59]

▲ [사진설명] 지난 11일 홍성군 서부면 궁리항에 골재를 싫고자 접안한 바지선이 높은 파도에 밀려 선착장으로 밀려 기울어진 모습  © 우리들뉴스 이지웅 대기자

 

궁리항 골재운반선 접안… 단체 입김에 허용?

11일 대형사고 간신히 면해… 주민들은 불안!

국비 지원받으며 자연경관 파괴, 줄줄 새는 혈세

 

경기도 이천시 쿠팡 물류창고 화재 사고에 이어, 화성시에서 40대 노동자가 철근 더미에 깔려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홍성군이 어항 시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예방조치를 취해야 하는 상황에도 오히려 재난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20일 투데이충남 취재를 종합하면 홍성군 서부면 궁리항은 지난 2019년 어촌뉴딜300에 선정 국비 104억원 등 149억원을 투입 서부면 궁리 일원에 어선과 여객선 접안시설을 만들고 있다. 

 

또한, 관광기반시설 구축 및 관광자원 개발, 주민소득 창출기반 마련 등 5개 영역으로 나눠 2022년까지 특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인천까지 골재를 운반하는 사업자의 바지선들이 인근의 바지선 선착장을 이용하지 않고 불법적으로 궁리항으로 모여들면서 어항의 기반시설들이 몸살을 앓고 있다.

 

게다가 지난 11일에는 골재운반을 위해 궁리항에 접안한 바지선이 높은 파도에 선착장까지 밀려드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아 바지선의 파손으로 인한 기름유출 등의 피해는 막았다.

 

여기에 수십 톤에 달하는 골재를 싫은 25t, 운반차량들이 동네 입구를 진·출입을 하면서 어항 기반시설과 도로의 파손으로 이어져 주거환경과 도시경관을 해칠까 주민들이 노심초사 하고 있다. 

 

문제는 홍성군이 그동안 단 한 번도 시행하지 않았던 바지선 접안을 허용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홍성군 관계자는 “올해 궁리항 어촌계의 요구가 있었기에 바지선이 접안 할 수 있도록 했고, 수십 차례에 걸쳐 사용료를 부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인근 주민 A씨는 “홍성군이 선착장을 이용해 관광자원 개발과 주민들의 소득창출에 행정력을 집중해도 모자랄 판에 어촌계의 입김에 놀아나 불법에 동조하는 것” 아니냐? “이도 저도 아니면 어촌계 몇 명의 배 불리는데 공무원이 맞장구는 치는 꼴이라”며 행정을 꼬집었다.

 

다른 주민 B씨는 “어촌계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주민들이 많다. 현재 금전적인 문제로 법정 다툼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어촌계가 주민들을 대표하는 단체인데 오히려 주민들을 몰락의 늪으로 몰고 있는 것 같다”며 고개를 절레절레 내 저었다.

 

궁리항 어촌계장은 본지 기자와의 통화에서 골재운반을 하는 바지선 접안에 대한 질문에 “동네에 사는 후배가 먹고살고자 하는 사업이라 어촌계에서 반대를 하지 않았다”며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 기자를 직접 만나 나한테 호의적인 사람인지 아닌지에 대한 판단이 서면 확답하겠다”며 직답을 피했다. 

 

한편 인근 3km 이내에는 공유수면 점·사용허가를 받은 바지선 접안시설이 운용되고 있어 홍성군은 행정에 대한 위법적 검토와 궁리 항의 오점으로 대두되는 암초로 인한 사고, 파도에 의해 일어날 수 있는 운반선의 파손으로 인한 기름유출 등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임경순 포토] 설렘과 조우[遭遇]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