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재명 지사, '근로→노동' 명칭변경 조례.."정의당 반대로 보류"라 착각 발언한 도 노동국장 발언 사과..문책 의사 표명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5/31 [09:26]

이재명 지사, '근로→노동' 명칭변경 조례.."정의당 반대로 보류"라 착각 발언한 도 노동국장 발언 사과..문책 의사 표명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5/31 [09:26]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청 이미지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경기도청 김홍국 대변인은 31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27일 확대간부 회의 중 '근로'를 '노동'으로 변경하는 조례에 정의당의 반대로 무산됐다고 발언한 도 노동국장의 실언에 대해, “경기도는 정의당에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철저한 경위 조사 후 관계자 문책 등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도 지난 28일(금요일) 정의당 여영국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유감과 책임자 문책 의사를 표명했다.

 

28일 회의 후 노동국장은 즉각 서울 여의도 정의당 중앙당사를 방문해 사무총장과 대변인을 만나 공식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 또 정의당 중앙당과 경기도당에 공개 사과문을 전달하고 이해와 양해를 부탁했다.

 

사연은 이렇다. 

31일 김 대변인 입장문에 따르면, 지난 27일 목요일 열린 경기도 확대간부회의 중 ‘근로’를 ‘노동’으로 명칭 개정하는 조례에 대한 보고가 있었으며 국회 논의 및 진행 상황에 대한 도지사 질문에 대해, 노동국장이 착각에 의한 잘못된 답변을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당시 노동국장은 “정의당의 반대로 보류됐다”는 사실과 다른 보고를 했고,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는 “그동안 알고 있던 정의당의 입장과 달라 이상하다. 정확하게 확인하라”고 지시한 뒤, 다른 현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회의 후 사실관계를 파악한 도는 노동국장의 답변이 사실과 다름을 확인했다. 노동국장은 이에 대해 “다른 사안들과 함께 정보를 취득하는 과정에서 잘못 인지된 내용을 확인하지 않은 채 도지사에게 답변했다”며 “착각에 따라 잘못 보고했다”고 해명했다.

 

김 대변인은 “‘노동이 당당한 나라’를 당의 주요 방향으로 설정하고 노동 현장에서 노동의 가치를 실천해온 정의당의 활동이 있었기에 경기도가 선도적으로 ‘노동’ 용어를 정비할 수 있었고, 또 경기도의 노동 행정이 더욱 알차게 진행될 수 있었다. 정의당의 노력과 헌신에 감사드린다”면서 “다시 한번 정의당에 정중하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이재명 지사와 경기도는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을 구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임경순 포토] 설렘과 조우[遭遇]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