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여름철 풍수해 대비 24시간 대응 ‘돌입’

오는 15일부터 5개월간 ‘여름철 자연 재난 대책 기간’ 운영 -

박선향 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09:51]

[충남도] 여름철 풍수해 대비 24시간 대응 ‘돌입’

오는 15일부터 5개월간 ‘여름철 자연 재난 대책 기간’ 운영 -

박선향 기자 | 입력 : 2021/05/10 [09:51]

충남도는 여름철 집중호우 및 태풍 등 풍수해에 대비해 24시간 상황관리 체제에 돌입한다고 10일 밝혔다.

 

도는 오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를 ‘여름철 자연 재난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도민의 생명 보호 및 재산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올해는 ‘철저한 대비와 선제 대응으로 도민 생명 보호’라는 여름철 풍수해 대비 재난 상황 대응계획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4대 기본 방향과 8개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우선 도는 평상시 24시간 상황관리 체제를 유지하며, 기상 특보 시에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13개 협업부서와 단계별 비상근무 체계로 전환한다.

 

아울러 도는 지난해 집중호우에 따른 인명 피해가 주로 관리지역 밖에서 발생한 만큼 안전 사각지대에 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고 보고 지역 자율방재단 조직을 읍·면·동 단위로 세분화해 재난 발생 시 안전 도우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재정비한다.

 

또 인명 피해 우려지역 등 풍수해 재해위험구역 285곳을 집중 관리하고, 개별법에 따른 위험지역과 지난해 재난 발생 사례를 고려한 재해위험구역 지정도 확대한다.

 

특히 인명 피해 우려지역에 대해 현장 책임관(공무원)과 관리관(이·통장, 자율방재단 등 지역 주민)으로 복수 관리자를 지정해 민·관 합동 점검체계를 구축하고 신속한 상황 전파를 위해 도내 예·경보 시설 1708곳을 일제 점검·정비, 최적의 가동 상태를 유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집중호우 시 지하차도, 둔치주차장 등 침수 위험이 큰 재해 취약시설에 우기 전까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자동 통제시스템을 조기 구축해 인명·재산 피해를 최소화한다.

 

자연재난 피해 예방 요령 등 풍수해 관리시스템를 통한 재난 위험 문자 알림서비스도 실시하며, 마을 앰프와 전광판 등 다양한 홍보 매체로 국민 행동 요령을 도민에게 전파할 예정이다.

 

도는 현재 이재민 긴급 구호를 위한 재해 구호 물자 100% 이상 확보, 이재민 대피시설 1781곳 지정 등 재난 발생 대비 응급 복구 장비‧자재‧인력 긴급 동원 체계를 상시 구축하고 있다.

 

이정구 도 재난안전실장은 “여름철 자연 재난으로부터 자유로울 순 없지만, 사전에 잘 준비하고 대비한다면 인명·재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면서 “철저한 사전 대비를 통해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 천안시, 건설사 아파트 분양 '불법 광고' 판친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