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홍성군,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적극 홍보

박선향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2:11]

[홍성군] 홍성군,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적극 홍보

박선향 기자 | 입력 : 2021/04/19 [12:11]

홍성군이 퇴비 부숙도 검사가 의무화됨에 따라 관내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적극 홍보에 나서고 있다.

 

군에 따르면 가축분뇨 배출시설 허가규모(1,500㎡ 이상) 축산농가의 경우 연간 2회, 신고규모(1,500㎡ 미만) 축산농가는 연간 1회 부숙도 검사를 받아야 한다.

 

퇴비 부숙도 검사를 받으려는 농가에서는 퇴비 검사 시료 봉투에 퇴비 500g을 담고 밀봉해 24시간 내 농업기술센터 종합분석실에 의뢰하면 된다.

 

퇴비를 농경지에 살포 시 배출시설 1,500㎡ 미만의 농가는 부숙중기, 1,500㎡ 이상의 농가는 부숙후기 또는 부숙완료 등의 퇴비화 기준을 준수해야 하며, 기준 위반 시에는 최대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신인환 축산과장은 "축산농가 퇴비 부숙관리를 위하여 스키드로더, 축분건조장 등 개별처리장비 및 부숙 촉진제를 지원하고 있으니, 축사 깔짚 주기적 교반 및 퇴비화시설 관리를 통해 부숙도 기준을 준수하도록 노력해달라󰡓며 󰡒검사 미실시 및 미 부숙 퇴비 살포로 인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가축분뇨법 상 퇴비부숙도 기준 적용 제외대상 농가는 ▲가축분뇨 배출시설 신고규모 미만 ▲1일 분뇨 배출 300kg미만(한우 22두, 젖소 10두, 돼지 115두) ▲ 분뇨 전량 자원화시설 등 위탁농가이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박상돈 천안시장, 10일(月) 임대주택 및 공동주택관리 분쟁조정위원 위촉식 참석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