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영 아산시의원, "의정활동 무시·무관심 아니라면, 2자녀 이상 다자녀가정 지원 계획 수립하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20:40]

김미영 아산시의원, "의정활동 무시·무관심 아니라면, 2자녀 이상 다자녀가정 지원 계획 수립하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4/14 [20:40]

▲ 김미영 아산시의원이 14일 본회의장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아산시의회 김미영 의원(더불어민주당, 라선거구: 배방읍, 송악면)은 14일 제22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정활동 무시? 무관심?"이라는 주제로, 
조례 개정에도 불구하고 다자녀가정 기준 미적용 행정 을 하고 있다며 5분 발언을 통해 시 집행부를 질타했다.

 

이날 김미영 의원은 “2019년 7월, ‘아산시 출산장려금 및 다자녀 가정 지원에 관한 조례’를 (김미영 의원이 발의해) 개정하면서 ‘다자녀 가정’이란 출산 또는 입양으로 둘 이상의 자녀를 양육하는 아산시에 주소를 둔 가정으로서 막내가 만 18세 미만인 가정을 말한다. 라는 조항을 신설하여 아산시의 다자녀 기준을 바꾼 바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는 국가의 저출산 정책에 맞추어 다자녀 가정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여 지원근거를 명백히 하고 출산 친화적 사회분위기를 조성하여 시민에게 더 많은 혜택을 줄 수 있고자 함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제 4월 13일에 아산시 홈페이지 내 분야별 정보에서 다자녀 가정을 검색해 나오는 아산시 다자녀 정책을 한번 보겠다” 면서, “여성가족과에서 운영하는 다자녀 상수도 요금 감면, 차량등록과에서 운영하는 다자녀 가정 자동차 취득세 경감, (재)아산시 미래장학회 아산시 다자녀 장학금 사업, 시설관리 공단 체육시설팀 실내수영장 감면 내용이 자녀 3인 이상으로 되어 있다”고 밝혔다.

 

또한 “6개월 전 해당과에 다자녀의 기준이 바뀌었으니 올바르게 표기해 달라고 요청했음에도 지난 4월 10일 아산시에서 배포한 다자녀 가구편 홍보물 7가지의 다자녀 정책 중 6가지가 3자녀 이상 혜택이었고, 1가지만 겨우 2자녀로 명시가 되어 있다”고 재차 밝혔다. 

이와함께 “해당과에 전화하여 설명을 하고 요청을 한 사항이 무시되고, 의원의 의정활동 중 가장 공신력 있고 효력을 발생할 수 있는 강제조항인 조례 개정에도 불구하고 어느 과에서도 그 조례를 따르지 않는다면, 이것은 의원의 의정활동을 무시하는 것입니까? 의정활동에 무관심 한 것입니까?”라고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다자녀 관련 정책이 있는 모든 과에서는 3자녀에서 2자녀로 확대 지원할 수 있도록 계획서를 작성하여 제출해 주시기 바란다.”라며 5분 발언을 마쳤다.

 

한편, 아산시 관계자에 따르면 관내 2자녀 이상 가정은 약2만5천 세대로 2자녀의 수는 5만명으로 아산시 전체인구 약32만명의 15.6%에 해당되어 확대지원계획상 예산문제에 부닥칠 것으로 예상된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박상돈 천안시장, 10일(月) 임대주택 및 공동주택관리 분쟁조정위원 위촉식 참석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