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첫 사망자 발생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4/06 [12:40]

야외 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첫 사망자 발생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4/06 [12:40]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경북지역에서 올 해 처음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 시 긴 옷 착용 및 외출 후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청 통계상 최근 5년 평균 연간 226명이 발생했고 38명이 사망해 치명률 16.8%에 이르는 감염병이라고 밝혔다.

 

※ 흡혈을 하는 작은소피참진드기 약충은 4~6월, 성충은 6~8월에 높은 밀도로 채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11월에 SFTS바이러스를 보유한 참 진드기에 물린 후 4~15일 잠복기를 거쳐 38℃이상 고열, 구토, 설사 등 증상을 나타내는 것이 특징이며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가 감소해 사망에 이르게 된다고 했다.

 

 

특히, SFTS는 예방 백신이 없음으로 농업,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은 농촌지역의 고 연령층은 나물채취 및 야외활동 시 긴 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진드기 서식지인 풀밭 위에 앉거나 눕지 말고 옷 벗어두지 않는 등이 중요하다고 했다.

 

- 외출 후 귀가 시 샤워하면서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꼼꼼이 살피기

- 야외 활동 후 옷은 반드시 털고 세탁하기

- 긴팔, 긴 옷 착용하며, 기피제 사용

- 풀밭위에 함부로 앉거나 눕지 말고 옷 벗어두지 않기

- 몸에 붙은 진드기 발견 시 무리하게 제거하지 말고 의료기관 찾는 것이 좋다

 

송탄보건소 관계자는 야외 활동 후 14일 이내 38℃이상 고열, 구토, 설사 등 증상이 나타나면 의료기관 방문할 것을 당부함과 아울러 부락산, 진위천, 소풍정원 등에 진드기 기피제 자동분사기를 11대 설치 운영하니 많은 이용 바란다고 알렸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박상돈 천안시장, 10일(月) 임대주택 및 공동주택관리 분쟁조정위원 위촉식 참석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