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예비후보,“서울시장 되면 창동을 세계적인 음악도시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1/30 [23:08]

박영선 예비후보,“서울시장 되면 창동을 세계적인 음악도시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1/01/30 [23:08]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 (사진: 박영선 페이스북)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박영선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캠프는 "박영선 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이 31일(일요일) 첫 ‘도시체험’ 지역으로 도봉구 창동을 방문하는데 ‘서울아레나’와 복합문화시설 ‘플랫폼 창동 61’ 등은 21분 콤팩트 도시의 좋은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정을 밝히며 전했다.

 

박영선 예비후보는 이 자리에서 “서울시장이 되면 창동이 세계적인 음악도시로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힐 예정이다.

 

박 예비후보는 매주 일요일 서울 곳곳에서 <Again 서울을 걷다 - ‘21분 콤팩트 도시 체험’>을 하며 공약 실천 의지를 천명할 예정이다.

 

지난 29일, 박영선 예비후보는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의 코너 '월간 김어준' 첫 회에 출연해 정치인 박영선에 대한 소회와 서울시장 후보로서의 포부를 밝혔다. 

 

해당 방송에서 박 전 장관은 이번 보궐선거와 관련해 "세상의 모든 것은 지리로 시작한다"며 "지리학 전공자로서 도시에 대한 관심과 탐구가 나의 강점이자 서울시장의 조건"이라고 말했다.

 

또 "서울시장직을 대선의 징검다리로 생각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노무현 대통령이 처음 자신을 영입했던 당시를 떠올리며 “정치를 전혀 모르는 대변인이 필요하다고 하면서 영입을 제안했다”면서 “대변인 좀 하다가 아니다 싶으면 MBC로 가라고 해서 가능할 줄 알고 했는데, 속았다”며 폭소를 터트렸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선 코로나 19 초기 대응을 떠올리며 "특유의 차분함으로 장관들에게 지시를 했다"면서 "항상 평상심을 유지하는 건 보통 내공으로 힘든데, 역대 어떤 대통령도 저런 평상심을 유지하면서 국정을 끌고 가는 분은 없다"고 단언했다.

 

검찰개혁에 대해서는 "수사권과 기소권 분리가 최종적 종착지"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보편적, 선별적 지원은 경우에 따라 시행해야 하며 정치적 공방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박상돈 천안시장, 10일(月) 임대주택 및 공동주택관리 분쟁조정위원 위촉식 참석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