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도지사, 태풍 ‘바비’ 선제적 대응으로 피해 최소화 총력

인명피해 방지 및 재산피해 최소화 사전조치 최선 당부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20/08/25 [20:09]

김영록 전남도지사, 태풍 ‘바비’ 선제적 대응으로 피해 최소화 총력

인명피해 방지 및 재산피해 최소화 사전조치 최선 당부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 입력 : 2020/08/25 [20:09]

▲ 태풍 북상에 따른 긴급대책회의  © 사진제공=전남도청 /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25일 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제8호 태풍 ‘바비(BAVI)’의 선제적 대응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재산피해 최소화를 당부했다.

 

이날 전남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가진 긴급 대책회의는 당초 예정된 실국장 정책회의를 전격 취소하고 이뤄졌으며, 김 지사는 태풍 대비를 위한 발빠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제8호 태풍 ‘바비’는 26일 오후 제주도 서쪽해상을 지나 밤 9시께 목포 서남서쪽 약 100㎞ 해상을 통과할 예정이다.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한 채 북상 중으로 25일 밤부터 27일까지 100~300㎜의 비가 예보돼 사전 대비가 절실한 실정이다.

▲ 대책회의   © 사진제공=전남도청/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김 지사는 “코로나19와 집중호우를 비롯 태풍까지 북상 중으로 3중고를 겪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다”며 “도민과 함께 모든 공직자가 태풍 ‘바비’로 인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고, 재산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사전 조치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김 지사는 “태풍 ‘바비’의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50~60㎧가 예상돼 이는 가로수가 뿌리째 뽑히고 육지에 인양된 선박이 날아갈 정도다”며 “산사태와 침수 위험지역 주민들은 미리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고, 태풍 영향권에 들면 도민들께서는 외출을 삼가해 집에 머물러 줄 것”을 강조했다.

 

▲ 천사대교 점검  © 사진제공=전남도청/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한편 김 지사는 이날 신안, 목포 지역 태풍 대비 상황 현장점검에 들어갔다. 신안은 천사대교와 송공항을, 목포에서는 어선안전조업국과 하당 배수펌프장을 잇따라 방문해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전라남도는 사전 대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난 집중호우 피해지역 2차 피해 예방 관리 ▲인명피해 우려지역 등 예찰활동 강화 및 안전조치 철저 ▲배수펌프장, 우수저류지 등 재해예방시설 적기 가동 ▲하천변 저지대, 세월교, 지하차도, 둔치주차장 등 위험지역 사전통제 ▲강풍·풍랑 대비 예방조치 및 정전 피해 최소화 추진 등 사전 조치사항을 각 시군에 긴급 시달했다.

 

전라남도는 25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서 태풍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정의를 행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겸손하게 행하는 정론직필,대안을 제시하고 평화를 비는 샬롬의 피스 메이커
'We must adjust to chang times and still hold to unchanging principles'
~'우리는 변하는 시대에 잘 적응해야 하지만 또한 변하지 않는 원리를 잘 지켜야 합니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김영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충남아산FC 알렉산드로, 대전 시티즌 상대로 해트트릭 달성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영·호남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