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공유재산 임대요율 50% 감경

- 시 소유 공유재산 3,921개소에 약 45억원 지원 효과 -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3/30 [15:20]

인천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공유재산 임대요율 50% 감경

- 시 소유 공유재산 3,921개소에 약 45억원 지원 효과 -

김정화 | 입력 : 2020/03/30 [15:20]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 소유 공유재산 임차인에게 임대요율(사용·대부료)을 50% 감경한다고밝혔다.

 

시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시 공유재산을 임차하여 영업하고 있는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코로나19피해 지원 공유재산 사용·대부료 감경 계획」을 마련하여 지난 27일 공유재산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주요 지원내용은 공유재산 임대요율을 50%(5%→2.5%)감경하고 지원기간은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된 2월부터 오는 7월말까지 6개월로 정했다.

 

지원대상자는 농업용과 주거용을 제외한 모든 사용용도에 대해 코로나19사태 기간 동안 공유재산 임차인 모두에게 감경혜택을 줄 계획이며, 별도의피해입증 없이 지원기준에 따라 인천시에서 일괄 감경처리 한다.

 

이번 임대요율 감경대상은 시 소유 공유재산으로 지하도상가를 포함해3,921개소에 해당되며 지원금액은 약 45억원에 이른다.

 

김진태 재정기획관은“공유재산 임대요율 인하를 통해 경제적인 어려움을겪고 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에게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POLL

더보기

文정권 신뢰? 심판?
文정부 민주당 신뢰 한다
文정부 심판해야 한다
제3정당에 힘 줘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 천안시, 건설사 아파트 분양 '불법 광고' 판친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