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대학원 영상학과 김광민 감독 단편영화 '보통은 그렇다' 전주국제영화제 본선 진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07:02]

공주대 대학원 영상학과 김광민 감독 단편영화 '보통은 그렇다' 전주국제영화제 본선 진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4/15 [07:02]

 

▲  김광민 감독 단편영화 '보통은 그렇다'    ©공주대 제공


공주대학교 대학원 영상학과에 재학 중인 김광민 학생이 감독을 맡은 단편영화 
<보통은 그렇다>가 20회 전주국제영화제(JIFF,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본선에 진출하는 영예를 차지했다.(사진설명작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화제인 전주국제영화제는 올해 스무 돌을 맞아 영화표현의 해방구라는 슬로건을 걸고 52(개막해 열흘 동안 전주시 일원에서 관객들을 만난다.이번 전주국제영화제에서는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공개되는 월드프리미어 68편을 포함해 총 52개국 262(장편 202,단편 60)의 영화가 상영된다.

 

공주대학교 대학원 영상학과에 재학 중인 김광민 감독의 <보통은 그렇다>는 역대 최다인 1,026편이 출품된 한국단편경쟁’ 부문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26편의 작품 가운데 하나이다특히 이 작품은 같은 학과의 강승묵 교수가 프로듀서김현수(2016학번)가 공동프로듀서로 각각 참여했고박채은(2014학번)이 조감독민현기(2011학번)가 촬영을 담당했다.

 

 

▲ 김광민 감독 단편영화 '보통은 그렇다'     © 공주대 제공

 

<보통은 그렇다>는 임용고시를 준비 중인 연희와 그녀의 오랜 친구인 영호가 어느 날 기억에도 없는 첫 번째 잠자리를 갖게 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연희와 영호는 없었던 일로 하자고 합의하지만 둘의 관계는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애매모호하게 전개된다특히 영호는 연희를 향한 친구 이상의 감정을 갖게 되지만 연희는 여전히 친구의 관계를 유지하고 싶어 한다대학 졸업 후 변변한 직장도 없이 하루하루를 힘겹게 살아가는 20대 후반의 두 사람이 처한 현실이 그들의 관계를 더욱 혼란스럽게 만든다. <보통은 그렇다>는 이 시대의 모든 20대 청춘들이 부딪치는 현재의 문제들이 미래에도 일반적으로흔히아무렇지 않게 일어날 수 있고그로 인해 그들의 인간관계도 불분명할 수밖에 없음을 성찰한다.

 

<보통은 그렇다>는 20회 전주국제영화제(JIFF)』 한국단편경쟁’ 섹션을 통해 CGV 전주고사 7관에서 2019년 5월 5() 11, 8() 11, 9() 8시 30, 3차례에 걸쳐 상영될 예정이다.

 

공주대학교 예술대학 영상학과(학과장 박대혁)는 국립대학 최초로 개설된 영상 전문 융·복합 학과로 사진영화방송모션그래픽, UX/UI 디자인 등 영상 문화산업 전반에 걸쳐 인문학적 소양사회과학적 비판인식예술학적 감수성을 겸비한 최고의 영상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광고
광고
아산시 자울방범연합대, 이순신 장군 동상 친수식 화보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