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소유 의혹 '다스', 美 현대기아차 5년간 3,070억원 공급키로

아반떼 후속 연간 10만 3000, 투싼 픽업차량 16만6000대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3/10 [13:51]

이명박 소유 의혹 '다스', 美 현대기아차 5년간 3,070억원 공급키로

아반떼 후속 연간 10만 3000, 투싼 픽업차량 16만6000대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3/10 [13:51]

▲ 아반떼 시트 프레임     © 다스 제공

 

  ㈜다스(대표 송현섭)는 이달 초 현대기아차와 3070억 원 규모의 시트 프레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0년 9월부터 5년간이며, 2개 차종에 연간 26만 9000대씩 총 134만 5000대 규모에 이른다. 

 

  기존 현대차 아반떼 후속 차량에 연간 10만 3000대, 현대차에서 야심차게 내놓을 투싼 및 투싼픽업 차량에 연간 16만 6000대다. 

 

▲ 투싼 시트 프레임     © 다스 제공

 

  특히 투싼픽업 차량은 현대차가 미국시장에 첫 도전장을 내미는 야심작으로, 향후 반응이 주목된다. 픽업차량은 미국시장 판매 1위의 인기 모델이다. 

 

  다스는 아반떼, 쏘나타, 산타페, K5, 쏘렌토, 텔루라이드 등 6개 차종의 시트 프레임을 미국 몽고메리공장에서 생산해 현대기아차 현지공장에 공급 중이다. 

 

▲ 투싼 픽업, 아반테     © 사진:다스 제공/ 편집: 우리들뉴스

 
이승구 예산군의회 의장, 시집 판매금 전액 '장학금' 쾌척.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