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우리 동네는 순찰 안와요?"←순찰신문고 '탄력순찰' 신청을!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1/14 [20:49]

"왜 우리 동네는 순찰 안와요?"←순찰신문고 '탄력순찰' 신청을!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1/14 [20:49]

 

▲ 성정지구대 이다빈 순경     

[천안서북경찰서 성정지구대 이다빈 순경]

 

최근에는 방학을 맞아 가족들이 해외로 장기간 여행을 가는 사례가 적지 않다. 또 교대근무를 하느라 이른 새벽에 출퇴근을 하는 사회인들도 있다. 좋은 대학에, 좋은 직장에 가기 위해 밤늦게 학원과 독서실을 오가고 피곤에 쌓인 채 밤거리를 걸어가는 학생들도 있다. 

 

 이 사람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내가 오랜 시간 집을 비울 때, 늦은 시간 밤거리를 걸어갈 때 나를 두렵지 않게 해줄 사람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런 걱정을 안고 있는 사람들에게 소개해 줄 제도가 있다. 

 

 2017년 9월부터 시행중인 [주민밀착형 탄력순찰]로 내가 신청한 장소•원하는 시간에 경찰이 순찰을 해 줄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제도이다. 기존 경찰에선 순찰 위치를 선정하는 방법은 112신고와 각종 범죄의 통계에 따르고 있었다. 

 

 2019년 신년을 맞아 새로운 다짐으로 주민들이 경찰을 좀 더 가까이 느끼고, 안전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천안서북경찰서에서는 1. 14. 오늘부터 약 2주에 걸쳐 탄력순찰 신청을 받고 있으니 가까운 지구대 파출소 또는 경찰서에 방문해서 신청 하자. 집 밖에 나가는 것이 어렵다거나 번거롭다면 온라인에서 [순찰신문고]를 검색해보자. 컴퓨터 또는 핸드폰을 들고 집에서도 순찰을 신청할 수도 있다.

 

 지금까지 밤거리가 무서워 전화기를 붙잡고 골목길을 걸어갔다면, 퇴근 후의 매장에 도둑이 들진 않을까 걱정했다면 컴퓨터를 켜고 온라인 [순찰신문고]를 방문해 보자.

 
광고
아산시 온양온천역 철도 하부공간, 미세먼지는 기본, 비둘기 분뇨는 보너스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