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 의원, "LH 건설현장 매년 10명 이상 죽는다."

LH 건설현장, 매년 사상자 259명 발생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10/09 [08:27]

김영진 의원, "LH 건설현장 매년 10명 이상 죽는다."

LH 건설현장, 매년 사상자 259명 발생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10/09 [08:27]

▲ 김영진 국회의원(민주당, 수원병)     

LH 건설현장에서 2013년부터 2018년 상반기까지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해 매년 10명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총 1,39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병)이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건설현장 안전사고 발생 내역’자료에 따르면, 산재처리일 기준 2013년부터 2018년 상반기까지 LH 건설현장 내 안전사고로 인한 사상자 수는 모두 1,397명으로, 지역별△경기 635명 △세종 84명 △인천 80명 △서울 79명 △경남 57명 △강원·경북 56명 △충남 55명 △대구 53명 △부산 49명 △전남 40명△전북 37명 △대전 34명 △충북 31명 △광주 24명 △울산 16명 △제주 1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LH 건설 현장에서만 매년 평균 248명의 부상자와 11명의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어 현재의 LH 현장 안전관리 시스템이 비체계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사고원인(2016년부터 집계)별로는 건축물·구조물 및 표면으로 인한 사고가 258명으로 가장 많은 사상자를 냈으며 부품·부속물 및 재료로 인한 사고가 79명, 설비 및 기계로 인한 사고가 73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사고유형별로는 추락사고로 인한 사상자 수가 404명(29%)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넘어짐 사고는 265명(19%), 맞음 사고는 145명(10%), 절단 및 베임·찔림 사고는 100명(7%)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진 의원은 “건설현장에서 더 이상의 안타까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LH는 안전관리 시스템을 전면 검토하고, 현장 안전 관리감독 인력을 더 투입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 시스템을 철저히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고
입법천사 서영교 국회의원의 품격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