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제1회 한·중·일 의원 친선 바둑교류 개막식 참석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8/08 [18:07]

문희상 국회의장, 제1회 한·중·일 의원 친선 바둑교류 개막식 참석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8/08 [18:07]

▲ 문의장 국회의장이 8일 국회사랑채에서 열린 제1회 한중일 바둑교류대회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8월 8일(수) 오후 2시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제1회 한·중·일 의원친선바둑교류 개막식에 참석했다. 대한민국 국회 기우회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바둑교류를 통해 한·중·일 국회의원들의 우호증진을 도모하는데 그 의미가 있다.

 

문 의장은 개막식 축사를 통해 “한·중·일 세 나라의 의원들이 바둑교류를 함께 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고 환영의 인사를 전한 후, “바둑은 조화와 타협의 미학을 지닌 도(道)·예(藝)·기(技)가 한데 어우러진 스포츠”라며 바둑의 철학을 공유하는 3국간의 지속적인 상호 교류를 강조했다.

 

또한 문 의장은 지난 5월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중·일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에 대해 “대한민국의 국회의장으로서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중국과 일본, 양국 정치지도자들의 지지와 협력에 감사를 표하며, 이번 행사가 세 나라의 우호 증진과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앞당기는데 보탬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당부했다.

▲ 국회 기우회 원유철 회장이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이번 한ㆍ중ㆍ일 의원 친선바둑대회에 한국 측에서는 국회 기우회 회장인 원유철 의원과 오제세 의원 및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등 19명이 선수단으로 출전했고, 중국 측에서는 주샤오단(朱小丹) 단장(정협 상무위원)을 비롯해 두잉(杜鷹) ※정협 주임과 창전밍(常振明) 중신그룹회장 등 10명의 인사들이 참석했다. 일본에서는 칸 나오토 전 총리와 일본기우회를 이끌고 있는 야나기모토 타쿠지 7선 의원(회장) 등 9명이 참석했다.

 

※정협 :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공산당·인민단체 등의 대표인사로 구성된 중국 최고의 정책자문기구

 
광고
세종대 국제교육원 임정희 무용과 교수, 전통무용 '국무총리상' 수상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