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로봇 글로벌 인재육성→4차 산업 리더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7/12 [08:47]

선문대, 로봇 글로벌 인재육성→4차 산업 리더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7/12 [08:47]

▲ 선문대-유로랩 협약식 단체사진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10일 프랑스 다쏘 시스템 본사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분야인 로봇의 연구 및 교육을 위해 유럽의 유로랩(EURLAB)과 기술 교류 및 인력양성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

 

유로랩(EURLAB; EUropean Robotic Laboratory)EU의 지원을 받아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3개국 대학교수가 참여해 만든 로봇 교육 연구소다. 이곳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와 관련해 로봇 분야의 교육과정이 개발, 운영되고 있다.

 

협약식에는 윤기용 LINC+사업단장, 고국원 스마트자동차공학부장, 이동구 스마트융합기술센터장과 스마트자동차공학부의 이경순 교수, 이지연 교수가 선문대에서 참여했으며, 유로랩에서는 다쏘 시스템의 올리비에 아몽(Olivier Ammon), 최선웅 상무, 각국의 책임자 및 연구원이 참여했다.

 

▲ 프랑스 인더스트리 글로벌 기술교류 네트워크 단체 사진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로봇 실물 제작에 필요한 교육 방향을 협의하며향후 선문대 정규 수업을 개발해 진행할 예정이다또한유로랩에서 진행 중인 E-Car 프로젝트에 선문대가 참여하게 된다.

 

협약의 시작으로서 10일부터 사흘간 프랑스 인더스트리 글로벌 기술교류 네트워크가 진행된다. 이 기간에 다쏘 시스템과 연계된 프랑스 기업의 자동차와 항공 산업에서 적용되고 있는 가상현실, 증강현실 기술과 3D 프린팅 적용 사례 등에 대한 교류가 진행된다.

 

같은 기간에 스마트자동차공학부와 3D창의융합학과 학생 14명은 E-Car와 관련된 가상현실, 증강현실 설계 교육을 받는다. 이들은 이번 교육을 통해 향후 글로벌 자율주행 자동차 경진대회에 참가할 목적으로 교육 기간에 프로젝트 결과물을 도출해 발표할 예정이다.

  

▲ 다쏘 시스템 본사에서 기술 교육을 받고 있는 선문대 스마트자동차공학부 학생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윤기용 LINC+사업단장은 이번 협약은 프랑스 글로벌 부총장과 글로벌 거점 사무소를 통해 충청권역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글로벌 선도를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양국의 활발한 교류를 위해 선문대가 촉매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 3D 프린터 관련 교육 현장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한편, 이번 협약은 다쏘 시스템의 부사장이자 선문대의 프랑스 글로벌 부총장인 티에리 꼴레의 주선으로 이뤄졌다. 선문대는 43개국에 사회적으로 명망이 높은 48명의 글로벌 부총장을 임명해, 해외 취업 및 산학협력 등을 지원하고 있다.

 
광고
송파구,신영희 명창 등 국악 추석특별공연 22일~24일 서울놀이마당서 개최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