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명찰 패용,친절하고 책임있게 자신 알리는 의무"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7/11 [20:47]

이재명 지사, "명찰 패용,친절하고 책임있게 자신 알리는 의무"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7/11 [20:47]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논란이 된 직원 명찰 패용과 관련해 도민을 최우선에 두고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11일 주권자인 국민에게 친절하고 책임 있게 자신을 알리는 것은 공무원의 의무라며 민원인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릴 방법을 논의해서 개선책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김남준 경기도 언론비서관은 이에 대해 이 지사가 밝힌 핵심은 두 가지라며 도민의 관점에서 행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과 일방적 지시가 아니라 토론을 거쳐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는 주관부서인 인사과를 중심으로 개선안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직원 토론 등 의견 수렴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한편경기도는 지난 5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부서명과 이름이 적힌 명찰을 패용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기존 공무원증과 중복된다는 문제제기가 있어 이를 보류한 바 있다.

 
광고
광고
광고
[따뜻한 하루] 이길 수 없는 괴물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