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 인권조례 부활 추진..기독교단체와 일전 불가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7/09 [12:43]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 인권조례 부활 추진..기독교단체와 일전 불가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7/09 [12:43]

▲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천안10)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충남도의회 유병국 의장(천안10)이 9일 기자회견에서, 제10대 의회에서 폐지된 ‘충남도 도민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에 대한 부활시키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유 의장은 토론회와 공청회 등과 같은 절차를 거쳐 도민의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덧붙였다. 개신교 단체 등 인권조례를 반대한 목소리를 염두에 둔 것.

 

유 의장에 따르면 충남도 인권조례는 지난 5월 인권 증진보다는 도민들 간 역차별과 부작용 우려에 따른 이견이 발생, 갈등관계가 지속된다는 이유로 폐기됐다.  이에 따라 충남도는 폐지 조례에 대한 효력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법원에 집행정지를 신청,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4년전 10대 의회 출범시 30명의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인권조례 폐지를 주도했으나,  민주당이 이번 11대의회에서 전체 42석 중 33석을 차지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유 의장은 “저는 의장이기 전에 충남 도민의 한 사람으로써 인권조례 폐기 의견에 동의할 수 없었다. 충남 인권 조례 때문에 역차별을 받는 사람이나 부작용에 대한 실체는 없었다. 그동안 충남도는 조례에 근거하여 아동과 이주노동자, 노인, 장애인 등에 대한 인권 실태조사를 매년 시행했다. 인권센터에서는 인권피해 신고 및 상담과 인권홍보·교육을 전담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유 의장은 “근거 없는 낭설로 충남인권조례가 폐지된 것은 용납할 수 없다. (인권조례 폐지는)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권익신장을 위해 일해 달라는 도민의 요구를 외면하는 것으로, 인권은 그야말로 보편적인 것이다. 성적지향, 성별정체성에 따른 차별금지 조항을 문제 삼는 조례 폐지는 부당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의장은 “조례를 다시 제정하기에 앞서 이른 시일 내 도민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라며 “토론회와 공청회 등 도민의 뜻에 따라 조례 제정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인권조례가 동성애 확산 우려가 있다며 반대해 온 개신교단체와의 마찰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광고
민주당 아산갑 1차 산행, "더불어 즐거운 정당생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