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당당한 기자와 엄포 후 꼬리를 사리는 정치인 중 진실은 누구?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8/01/17 [06:41]

[기자수첩] 당당한 기자와 엄포 후 꼬리를 사리는 정치인 중 진실은 누구?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8/01/17 [06:41]

A기자와 B정치인 사이에 간극[間隙]이 생긴 듯, A기자는 기사로 B정치인과 관련된 비판성 기사를 내보냈고, B정치인은 "(A기자의) 악의적인 기사는 벌써 1년 전부터 저에 관한 시장출마설이 불거질 때마다 있어 왔습니다. 지난 2일 시장출마를 사실상 선언한 이후에는 하루도 거르지 않고 있습니다. 모두 오래전부터 사전에 치밀하게 기획되고 준비되었을 것으로 보이는 내용들입니다. 매번 해당 기자는 기본적 사실 확인을 거치거나 반박 기회를 주지 않은 채로 일방적인 기사를 지면에 실고 있습니다."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A기자는 반박 자료를 B정치인 SNS 계정에 올려, B정치인이 SNS질문을 읽고도 답이 없었다는 것을 증명했다.

 

▲A기자가 카카오톡으로 반론의 기회를 주었고 B정치인이 이를 읽은 것으로 나타났다.    ©페이스북 캡처

 

B정치인은 "시민의 대리자로서 시민의 복리증진을 위한다는 사명감 때문에, 때로는 대의기관의 장으로서 기관의 발전을 위해서 일한다는 충정과 열의로 생긴 일들입니다. 혹시라도 남은 상처가 있다면 너그러이 용서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SNS에 밝히기도 했는데, 이는 뭉뚱그려 사과할 일이 아니라 상처를 입은 직원에게 직접해야 마땅한 일일 것이다.

 

위 A기자의 SNS 질문 내용을 보면, B정치인의 언행이 모멸감과 수치심을 일으킬만 하여 인권침해가 아닌가 싶을 정도이기 때문이다. 저정도의 폭언을 들었다면 자존감이 낮아지고 심적인 고통이 이루 말할 수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직접 당사자에게 사과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B정치인은 또, "그동안의 악의적 기사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가뜩이나 기울어진 운동장을 더욱 기울어지게 만들고 있습니다. 이는 다분히 정치적 의도로 밖에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나아가 저의 시장 출마를 포기시키려는 불순한 의도를 가진 세력이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마저 낳게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저는 이에 굴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맡은 바 책임을 끝까지 다할 것입니다. OO만 OO시민만을 믿고 앞으로 나아갈 것입니다."라고 SNS에서 밝혔다.

그런데, 작년 12월말경 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등록된 자료를 보면 B정치인보다 현 시장의 지지율이 같은 당내에서는 8배, 여야 모두를 통합 조사한 것에서는 8.6배 B정치인보다 앞서는 것으로 나타나, 굳이 그렇게 까지 출마포기시키려는 불순한 의도를 가질만큼 위협적인가 의문이 든다.

 

B정치인은 "A기자의 악의적인 기사로 인하여 입게 된 지역사회의 유무형의 피해가 심각합니다. 우리사회의 건강성을 크게 해치고 있습니다. 이제 더 이상은 지켜볼 수 없는 상황입니다. 상응하는 합당한 법적대응을 하겠습니다. 결국 진실이 승리한다는 것을 확인시키기 위해서도 꼭 필요한 일입니다."라고 SNS에 밝혔다.

B정치인이 말하는 지역사회의 유무형의 심각한 피해는 무엇인 지 그 피해의 정체가 궁금하다. B정치인이 지적한 사회의 건강성을 해친다는 것이 무엇인 지 밝혀야 할 것으로 보인다.

 

B정치인은 지난 16일 오전 필자에게 전화를 걸어와 "당장 고소(고발)하겠다는 것은 아니고 법적 검토 중이다. 공개토론 할 의사는 없다."라고 한발 물러섰다.

 

B정치인은 A기자가 기사를 잘못 작성한 게 있다면 언론중재위원회나 검경에 의뢰하여 시시비비를 가려보는 방법도 있고, 공개적인 토론회를 만들어서 A기자와 B정치인간의 주장을 열린 장소에서 해서 잘잘못을 가려내고 잘못한 사람이 사과하고 은퇴하는 방법도 고려할 만 하다.

그것이 시민에 대한 예의이고 진실을 조속히 밝혀 시민들을 혼란스럽지 않게 하는 길이다.

A기자를 신뢰하는 이들은 B정치인을 탓하고, B정치인을 지지하는 이들은 A기자를 탓하는 것을 보며 드는 대안이다.

 

한편, A기자는 법적 판단과 공개토론 모두 수용하겠다는 입장이고 기사가 음해를 위해 허위로 작성되었을 경우 언론을 떠나겠다며 자신의 결백과 진실을 주장했고, B정치인은 사법조치에 대해서는 "이미 밝힌 바 있다."라는 말로 상응하는 합당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고 16일 통화에서 검토중이라고 했으며, 거짓일 경우 은퇴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질문이 부적절하다."라며 "무서운 공개질의 보다는 "차한잔 마시면서 따듯한 인간적 대화를 나눴으면 합니다~^^"라고 답변했다.

 

공개질의가 뭐가 무섭고, 공개토론은 왜 거부하는 것이며, 법적 대응은 검토만 하고 왜 고소를 안 하는 지 알 수가 없다.

 

"꼬리를 사리다."라는 표현이 떠올랐다.

'꼬리를 사리다.'

사람이 몸을 사린다고 하면, 두려움이나 겁 때문에 몸을 움츠리거나 제 몸을 아낀다는 뜻이다. 개는 기분이 좋거나 사기가 오르면 꼬리를 위로 말아 올린다. 그러나 겁이 나거나 병이 나면 꼬리가 밑으로 처지면서 안으로 말린다. ‘(개 따위가) 사기가 죽어 꼬리를 안으로 말다’, ‘(사람이) 겁이 나서 움츠리거나 뒤로 슬금슬금 피하다’, ‘만일을 대비하여 음흉한 정체를 숨기다’라는 뜻이다. [다음백과사전]

 
광고
민주당 아산갑 1차 산행, "더불어 즐거운 정당생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