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선문대 학생들, 서울국제발명전시회 수상 휩쓸어
기사입력: 2017/12/07 [12:23]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수상자 단체사진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 학생들의 발명품이 서울국제발명전시회에서 상을 휩쓸었다.       
▲ 현장 부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이 대회는 세계 각국 발명가에게 상품홍보, 기술이전, 사업화 기회를 주기 위해 특허청․한국발명진흥회 주최로 열렸다. 행사는 서울 코엑스에서 지난달 30일부터 12월 3일까지 진행됐다.    

선문대에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3D창의융합, 스마트자동차공학, 치위생 총 3개 학과가 참가했다. 학생들은 3D프린팅, IoT, 디지털 치위생 기술을 활용한 제품을 특허출원 후 대회에 출품했다.    

▲ 현장 부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3D창의융합학과는 ‘압력센서를 이용한 전기 자전거의 효율을 높이는 시스템’으로 특별상과 은상을 받았다. 홍학표(3)외 3명이 팀을 이뤘다.    

스마트자동차공학부와 치위생학과는 각각 동상을 차지했다. 스마트자동차공학부는 홍주원(1)외 6명이 참가했으며 ‘자동차의 문콕을 방지하는 파손 방지장치’를 만들었다. 치위생학과는 황보주영(2)외 1명과 스마트자동차공학부가 연합해 ‘세균 감지 칫솔’을 선보였다.      

홍주원 학생(스마트자동차공학부 1)은 "엔지니어로서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특허출원과 설계, 제작 과정을 거치며 자신감이 커졌다“며 “여기서 멈추지 않고, 출품작품을 상품화한 뒤 창업할 수 있도록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