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광주시청 광장 크리스마스 트리 불 밝혀
6일 점등식, 내년 1월10일까지 사랑․나눔 메시지 전달
기사입력: 2017/12/06 [19:05]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6일 오후 시청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에 참석하기 위해 시청어린이집 원아들과 함께 소원의 터널에서 소원카드를 작성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광주광역시청 광장에 마련된 크리스마스 트리가 불을 밝혔다.

광주광역시는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맞아 시청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사랑과 화합, 나눔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시청 앞 잔디광장에 각양각색의 빛으로 장식된 크리스마스 트리를 설치하고 6일 오후 점등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6일 오후 시청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에 참석해 시청어린이집 원아들과 함께 캐롤송을 부르고 있다. 크리스마스 트리를 비롯해 소나무LED장식, 소원의 터널은 내년 1월10일까지 매일 가동될 예정이다./광주광역시 제공     ©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이 트리는 너비 2.6m 높이 7m로, 6일부터 내년 1월10일까지 매일 오후 5시부터 밤 12시까지 불을 밝힌다.

트리 주변에는 가족, 친구, 연인들과 함께 한 추억 사진을 담는 포토존과 비치된 소원카드에 글귀를 적어 걸어둘 수 있는 ‘소원의 터널’도 마련했다.

▲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6일 오후 시청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에 참석하기 위해 시청어린이집 원아들과 함께 손을 잡고 소원의 터널을 지나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강호 광주전남취재본부장



이날 점등식에는 윤장현 시장 등이 참석해 ‘소원의 터널’에서 소원카드를 작성하고 시청어린이집 원아들이 캐롤송 합창으로 성탄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석환 시 회계과장은 “성탄 트리의 불빛이 사랑과 화합, 나눔의 등불로 광주를 비춰 모두가 즐겁고 행복한 크리스마스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