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인천 영흥도 낚시배 침몰, 22명중 사망13명·실종2명
기사입력: 2017/12/04 [09:04]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 영흥도 침몰한 낚시배     © 옹진군청 제공

[인터넷언론인연대 특별취재팀] 인천 영흥도에서 낚시배가 급유선과 충돌하면서 전복돼 승선원 22명 중 낮 12시 현재 13명이 숨지고 실종자는 2명에 이르는 가운데 사고 순간 영흥도 해상에는 돌풍이 일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가 발생한 시간은 일출 1시간 전으로 시야는 어두웠지만 기상상황은 출항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선장 오모(71)씨는 선원 경력 40여년에 선장 자격취득은 21년의 노련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선박인 선창1호(9.77t)는 정원 22명으로 승선 인원의 위법 사항 또한 없었다. 
 
선창 1호 홈페이지의 12월 3일 예약자 상황을 살펴보면 이 모씨등 20명이다. 이들 예약자 가운데 심 모씨와 서모 씨는 3명이 유모씨 송모씨 강모씨 등은 2명이 각각 예약되어 있었다. 이들은 자신의 지인들과 동반 출조를 나머지는 1인으로 되어 있어 단독 출조객으로 보인다. 
 
복수의 영흥도 낚시 점주들의 말을 종합하면 ▲오늘 아침 진두포구의 출항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승선인원 등 제반 상황에서도 문제가 없었다는 점에 비추어 보면 순간적으로 돌풍이 일면서 지근거리에 있던 두 선박이 순식간에 충돌이 일어난 것으로 추측된다. 

▲ 침몰된 낚시배 구조활동     © 옹진군청

해상 선박 충돌사고와 관련 어느 일방의 잘못은 아니고 쌍방과실로 결론 지어지는 경우가 많다는 지적이 나왔다. 
 
낚시배 A선장은 "낚시배는 빠르고 급유선은 느린배다. 상대적으로 빠른배가 느린배를 들이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 다만 그렇다 하더라도 서로 교행하는 과정이었기에 선장 두사람 모두에게 부주의 했다는 과실 책임을 면키 어렵다"고 지적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3일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낚싯배 충돌 전복과 관련  336t급 급유선 선장 A(37)씨와 갑판원 B(46)씨 등 2명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해경은 4일 대대적인 인원을 동원해 실종자 2명 수색에 나선다.


광고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