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세종
아산시,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해 발굴
기사입력: 2017/11/20 [08:48]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세현 아산시 부시장, 아산시의회 안장헌 의원, 유기준 의원, 홍성표 민족문제연구소 충남지부 홍성표 사무차장 등이 한국전쟁 중 민간인희생자 유해발굴작업에 참석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아산시(시장 복기왕)는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3박4일 간 한국전쟁기 민간인 희생자 유해 시굴 발굴을 배방읍 수철리 일대에서 진행했다.
 
  이번 발굴은 한국전쟁시기 부역혐의를 받고 적법한 절차 없이 희생당한 분들을 추모하고 유해를 발굴해 역사적 아픔을 치유하고 유족의 명예회복을 위해 추진하게 됐다.
 
  발굴은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 발굴 공동조사단(단장 박선주 충북대 명예교수)에서 맡아서 진행하고 있으며 17일 오세현 부시장을 비롯한 김장호 아산시 유족회장 등 20여명이 개토제를 지내고 본격적인 시굴발굴이 진행됐다.
 
  오세현 부시장은 개토제에서 “한국전쟁이 끝난 지 65년이 지났지만 이념의 차이로 적법한 절차 없이 희생당한 분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시 차원에서 도움 드릴 수 있는 부분은 적극 지원 해드리겠다”며 발굴 작업의 지원을 약속했다.
 
  시굴 발굴은 마을 증언자에 의해 배방읍 수철리 산 181-2번지 일대를 발굴했지만 성과가 없었다. 그러나 다른 마을 분들의 이야기를 종합한 결과 배방읍 중리 산86-1번지 부근에서 폐 금광을 확인할 수 있었고 유골 파편이 다수 발견됐다.
 
  향후 한국전쟁기 민간인 학살 유해 발굴 공동조사단은 시굴발굴에 대한 결과보고서를 12월 중에 제출할 예정이고, 시굴발굴에서 조사된 내용을 통해 2018년 2월 중으로 본 발굴을 진행할 계획이다.
광고
광고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