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상공인 경영환경 개선사업,든든한 도우미 역할 톡톡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7/11/20 [05:53]

경기도 소상공인 경영환경 개선사업,든든한 도우미 역할 톡톡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7/11/20 [05:53]
전국 최초로 경기도에서 시행되고 있는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이 소상공인의 든든한 경영 도우미의 역할을 하고 있어 화제다.

고양시 소재 특수디자인 블록 제조업체 A사. 이 업체는 지난 2014년 창업 이래 2014년에 창업하여 해당 분야에서 특허까지 출원할 정도로 기술능력을 보유하는 등 촉망받는 소상공인이었다.

다만, 제대로 된 기업 홈페이지가 없다는 것이 흠이라면  흠이었다. 국내 마케팅이야 직접 대면하는 방법을 쓴다 하더라도, 외국에 있는 바이어들까지 직접 만나 마케팅을 벌일 물리적·시간적 여유가 없었다.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홍보·마케팅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이 같은 고민 끝에 A사는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함께 추진하는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의 문을 두드렸고, 이를 통해 A사의 요구사항에 꼭 맞는 국·영문 겸용 홈페이지를 구축할 수 있었다.

이후 거짓말처럼 A사의 연간 매출액은 당초 6천6백만 원에서 10억 9천6백만 원까지 올랐다. 종업원도 6명이나 더 채용해 9명이 근무하는 어엿한 사업장으로 자리 잡을 수 있게 됐다.
 
도의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은 이 밖에도 동두천의 B상회를 지원해 노후 간판을 LED돌출 간판으로 교체했고, 이천 소재 C문방구에 POS설치 경비까지도 지원해주는 등 도내 소상공인들의 현장의 실질적인 애로사항을 해결해주고 있다.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은 이처럼 노후된 시설 개선 등을 통해 도내 소상공인의 사업현장의 애로사항을 실질적으로 개선하는 경기도만의 맞춤형 지원정책이다(점포당 최대 300만원 한도, 자부담 20%).

수혜 소상공인에 대한 반응도 매우 좋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 2016년 사업추진 후 매출 증가는 물론, 사업만족도는 97.8%, 효과성은 98.2%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에는 총 57억1천만 원 규모로 사업을 확정하고,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도내 1,800개 소상공인 점포에 대해 경영환경 개선사업 지원절차를 진행 중이다. 도는 이 같은 추세로 연말까지 총 2천여 개 점포를 지원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조창범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경기도만의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은 소상공인의 실질적인 애로사항을 직접적으로 해결해주는 든든한 경영지원 정책”이라며 “2018년에는 사업분야를 확대해 더 많은 소상공인이 지원혜택을 볼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경기경제과학원 소상공인지원센터(☎031-259-7402) 또는 권역별 소상공인지원센터 직통(☎1588 -9881)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포토] 오세현 아산시장,평화의 소녀상에서 북한·유럽행 열차를 꿈꾸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