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오산천, 환경부 생태하천복원사업 우수 하천 선정
기사입력: 2017/11/17 [19:57]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산천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지난 9일‘2017년도 생태하천복원사업 우수사례 경연’을 실시하였으며, 14일 최종 평가 결과 오산시 오산천이 우수 하천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오산천은 유입 지류의 오염물질을 저감시켜 수질을 개선하고, 본류와 지류를 연계한 하천의 종·횡적 연속성을 확보하여 수생태계 건강성을 회복하였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오산천 생태하천복원사업으로 지류인 대호천에 장치형 수질정화시설 설치, 가장천 인공습지 조성, 유입실개천을 복원하였으며, 오산천 본류에 있던 금곡보 철거 후 자연형 여울을 조성한 결과 오산천 하류 BOD가 8.2㎎/L(나쁨, Ⅴ등급)에서 4.0㎎/L(보통, Ⅲ등급) 수준으로 개선되었다. 또한 천연기념물인 원앙과 황조롱이,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새매 등 조류(鳥類)의 종수가 대폭 늘어났고 어류, 저서생물 등도 종수가 증가하는 등 생물다양성이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성과는 수질개선 및 생태계 회복 뿐만 아니라 생태하천복원사업 과정에서 오산시, NGO, 지역주민을 포함한 협력 네트워크가 구축되었다는 것도 주목할 만하다. 특히 2015년 3월 오산천돌보미 업무 협약으로 오산천을 17개 구간으로 나누어 시민, 민간단체, 기업이 주도하는 시민 중심의 하천관리를 실시하는 시스템을 구축하여 관 주도의 하천관리에서 탈피하고 다양한 민간과 시민이 함께 보다 맑고 깨끗한 하천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2015년 11월에는 오산시, 용인시, 화성시가 맑고 푸른 친환경 오산천을 위해 오산천 상류부 오염원을 차단하도록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오산천의 수질개선을 적극적으로 도모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생태하천으로 복원되어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오산천을 더 맑고 더 푸르게 가꾸고 문화와 낭만이 흐르는 힐링 하천으로 조성하기 위한 노력은 계속될 것이며, 현재 추진 중인 궐동천, 가장천 생태하천복원사업을 2018년 착공하여 하천의 종횡적 수질 및 생태복원을 완성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광고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