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세종
아산시 온천천(溫泉川),2017생태하천 복원사업 우수 '환경부장관상'수상
기사입력: 2017/11/17 [19:29]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아산시 온천천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아산시(시장 복기왕)는 원도심을 가로지르는 『온천천』이 환경부가 주관한 ‘2017년 생태하천 복원사업 우수사례 컨테스트’에서 우수상에 선정되어  오는 11월 23일 대전에서 열리는 ‘생태하천 복원사업 워크숍’에서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수질개선과 수생태계 복원, 복원 후 사후관리에 주안점을 두고 우수사례를 평가했다. 아산 온천천은 수질이 개선되고 생물 다양성과 수생태 건강성이 대폭 향상되고 특히, 전담 인력반을 구성해 복원 후 사후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온천천은 원도심을 가로지르는 하천으로 총 사업비 496억원을 투입해 죽은 하천을 되살리려는 일환으로 시작 콘크리트 구조물을 철거하고 생태하천으로의 복원을 통해 사업 시행 전 BOD가 45.5㎎/L로 죽은 하천에서 2016년 BOD 0.8㎎/L로 Ia등급(매우 좋음)의 맑은 하천으로 거듭났다.
 
  이에, 생활하수로 악취가 심했던 하천에 물고기(피라미, 밀어 등 7종)와 양서류(참개구리 등 17종)가 살아나고 조류(묽은머리오목눈이 등 7종) 등이 돌아오는 것으로 확인되며 하천의 생명력 및 생태계 다양성이 확보됐다.
 
  복기왕 아산시장은 “이번 수상은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지역 주민들의 깊은 관심 및 사랑으로 이루어진 성과라 생각한다.”며, “복원 후 사후관리에 더욱 철저를 기해 주변 도시재생사업 등과 연계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온천천으로 관리하여 쇠락한 상권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