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세종
충남도의회 홍재표 의원, 중소기업 투입한 예산 실효성 제기
기사입력: 2017/11/13 [02:05]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홍재표 충남도의회 의원(비례,민주당)     
 충남도의회 홍재표 의원은 7일 열린 경제산업실 행정사무감사에서 전통시장과 중소기업 등에 투입한 예산의 실효성 문제를 지적했다.

홍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6004개 중소기업에 4949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지원했지만, 관리가 부재한 데다, 부도업체가 속출했다.

실제 지난해 부도가 난 중소기업은 총 36개 업체로, 많은 예산을 들이고도 사후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 의원은 “예산 투자만 해 놓고 중소기업과 전통시장 활성화에 대한 관심부족으로 투자대비 성과가 부족하다”며 “일부 상가는 파리만 날리는 실정으로, 절대적인 관심과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지원업체 선정 과정을 투명하고 정의롭게 개선해야 한다”며 “법인에 지원하는 정부, 지방보조금 사업이 철저한 사전조사와 기 집행된 부분은 실태조사를 통해 표본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