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박경미 의원, "역사교과서 국정화 지지에 재외공관 동원 정황"
기사입력: 2017/10/13 [00:23]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경미 의원이 12일 오후 세종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교육부 국감에서 세련된 말솜씨로 발언하고 있다.     © 우리들뉴스
 국정 역사교과서와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 캐비닛에서 ‘교육부 외 애국단체 우익단체 연합적으로-전사들을 조직-반대선언 공표’ 메모가 적힌 문건이 발견돼 관제데모 의혹이 일고 있는 가운데, 재외공관까지 나서서 관제성명서와 관제데모를 지시한 정황이 포착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주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이 작성한 2015년 12월 24일 <북가주 한국전 참전단체 역사교과서 국정화지지 성명서 발표> 공문과, 같은 해 12월 8일 주로스앤젤레스총영사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당관 앞 시위> 공문을 근거로 이와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2015년 12월 15일자 교육부 공문(제목 <역사교과서 관련 제도 개선(대통령 지시사항) 종료 요청>)을 보면, ‘대통령 보고 여부’는 2015년 5월부터 12월까지 “BH 교문수석실 서면보고(수시)”, 2015년 10월 5일부터 11월 6일까지 “BH 교문수석실 주재 일일회의”로 돼있다. 그 외에 주요회의 상정여부, 보도자료 배포여부, 실적등록 여부 등까지 기재돼 있다.
 
교육부가 역사교과서 발행체제 개선방안, 즉 국정화 방침을 발표한 것이 10월 12일이었고, 국정화 비밀TF 운영이 시작된 것이 방침이 발표되기도 전인 10월 5일부터였는데, 그때부터 청와대 일일보고가 시작됐다는 점을 뒷받침한다. 이로써,  2015년 10월 2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당시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의원들의 질의에 BH 일일 상황 점검회의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답변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박경미 의원은 “박근혜 정부가 국정 역사교과서의 추진과 홍보를 위해 비상식적인 선까지 동원하며 전방위적으로 뛰었다는 것이 교육부 공문을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며, “새로 출범한 교육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에서 오늘 제기된 내용들을 면밀히 조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문>




광고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