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자산 10조이상 대기업집단, 장애인 고용률 1.99%로 채용의지 부족 드러나
지난 5년간 2% 한 번도 넘은 적 없어
기사입력: 2017/10/08 [11:35]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박강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 해 자산규모 10조 이상 26개 대기업집단의 장애인 고용률이 1.99%로, 전체 민간기업 장애인 고용률 2.56%에 한 참 모자란 것으로 확인되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해 장애인 의무고용 대상 민간기업 27,505개소의 장애인 의무고용률 평균은 2.56%였다.   

▲ 이용득 국회의원     © 박강호 기자


민간기업의 근로자 규모별로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살펴보면 10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이 2.99%로 장애인의무고용률 2.9%를 상회하였다. 그러나 100인 미만 기업을 제외하고 기업 규모가 커질수록 장애인 고용률이 점차 낮아지는 경향은 여전히 변함이 없었다.    

문제는 자산규모 10조 이상 26개사를 기준으로 하는 대기업집단의 장애인고용률이 1.99%로 조사분야에서 가장 낮은 기록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2016년 기업규모별 장애인고용률 현황>     

민간기업 규모별 대상사업체 상시근로자수 장애인근로자수 장애인고용률(%)
소계 27,505 6,282,511 160,629 2.56
100인 미만 14,305 1,004,540 24,236 2.41
100~299인 9,832 1,607,239 47,994 2.99
300~499인 1,617 613,647 17,433 2.84
500~999인 1,060 730,967 20,773 2.84
1,000인 이상 691 2,326,118 50,193 2.16
대기업 집단 606 1,216,478 24,165 1.99


대기업집단의 장애인고용률을 보면 ‘30대 기업집단’을 기준으로 했던 지난 2012년부터 2015년까지의 평균이 1.89%였고(2012년 1.84%, 2013년 1.90%, 2014년 1.90%, 2015년 1.92%), ‘자산규모 10조 이상 기업’으로 변경된 2016년에는 1.99%였다. 지난 5년간 2%를 한 번도 넘지 못했다.    
장애인고용률이 낮은 이유에 대해서 대기업집단들은 ‘장애인 적합직무 부족’, ‘능력있는 장애인력 부족’등을 이유로 들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대기업들의 장애인 고용에 대한 의지부족과 장애인에 대한 인식 부족이 주된 이유라고 주장한다.   

이유가 무엇이든지 2016년 국가와 지자체 공무원 장애인 고용비율은 2.81%, 공공기관은 2.96%, 민간기업은 2.56%로 지속적인 상승추세에 있는 것과 비교해도, 턱 없이 낮은 대기업집단의 장애인고용률은 비판을 받기에 충분해 보인다. 

이에 대해서 이용득 의원은 “기업의 환경이나 여건만으로 보면 오히려 대기업집단의 장애인 고용률이 높아야 한다. 그런데 지난 5년간 2%를 넘지 못하고 있는 현상은, 결국 대기업들의 장애인에 대한 인식부족이나 편견이 주된 이유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 성공 여부는 대기업들의 적극적인 장애인 고용에 달려있다.”고 언급했다.

광고
광고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