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칼럼
[기고] 주폭 없는 즐거운 추석 연휴를 위하여
기사입력: 2017/09/28 [06:20]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김영현 경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영현 경사  (아산경찰서 신창파출소)

 민족의 대명절로 불리우는 추석이 어느덧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특히 이번 추석은 10일이나 되는 긴 연휴기간으로 인하여 국민 모두가 미리부터 들떠 있는 분위기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반가운 친척들, 고향친구들을 만나다보면 빠질 수 없는 것이 술자리일 것이고 술자리에서는 각종 사건사고들이 일어나곤 하는데 그 중 하나가 주취폭력(일명:주폭)이다.
 
주취폭력은 술에 취한상태에서 선량한 시민들을 상대로 폭행, 협박, 갈취 등의 행위를 하는 것에서 부터 넓게는 관공서에서 소란을 피우는 행위 등 까지를 일컫는 말이다. 공무집행방해의 71.4% 와 지역경찰 피습 공상의 78.9%가 술에 취한 사람을 상대로 발생하였을 정도로 이미 주취폭력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으며, 경찰의 치안활동에도 큰 부담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러한 주취폭력이 일어나지 않고 즐거운 추석연휴를 보내기 위해서 우리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가
우선 술자리에서 자신의 주량에 맞게 술을 마셔야 할 것이다. 그리고 둘째 주취상태에서 범죄를 저질렀을 때 관대하게 처벌받을 것이라는 안일한 생각을 버려야 하며, 마지막으로 술에 취하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을 때 강력사건 등 정말로 경찰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다른 지역주민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사실에 대하여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가족과 친구들과 함께 즐겁고 행복한 가을밤(秋夕)을 보낼 것인지 아니면 범죄자로 전락하여 형사처벌 등 법의 심판을 받게 될지는 우리 모두에게 달려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아산경찰서 신창파출소 경사 김영현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