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광주광역시, 그늘막 쉼터 96곳 설치해 폭염대응 주목
5개 자치구 교차로 등 도심 96곳에 설치
기사입력: 2017/08/09 [16:25]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박강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정역 앞 횡단보도에 설치된 그늘막     © 박강호 기자

 
광주광역시의 도심 물뿌리기 등 폭염대응 시책이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도심 곳곳에 설치된 ‘그늘막 쉼터’가 시민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그늘막 쉼터는 천막 형태로 교차로와 횡단보도 등 도심 곳곳에 자치구별 다채로운 특색을 살려 7월부터 남광주시장 등 동구 6곳, 서구문화센터 등 서구 20곳, 향교 등 남구 12곳, 전남대 정문 등 북구 20곳, 송정역 등 광산구 38곳 등 총 96곳에 설치돼 있다.

한낮 강한 햇살에 도심을 걷다 보면 그늘막 쉼터가 반갑다는 이 모(62‧동구 지산동) 씨는 “보통 간선도로에 설치된 횡단보도의 경우 신호등을 3분 이상 기다려야 한다. 요즘 같은 폭염에는 땀이 흐르고 그 시간이 너무 길게만 느껴지는데 그늘막이 설치돼 있어 잠깐이라도 더위를 피할 수 있었다”며 “시민을 생각하는 발상이 인상적이다”고 말했다.

▲ 서구 문화센터 앞 횡단보도에 설치된 그늘막     © 박강호 기자

 

  광주시는 일상화된 폭염에 시민들이 야외활동 시 조금이나마 무더위를 식힐 수 있도록 그늘막 쉼터를 설치토록 하고, 지난 7월 자치구에 1억1000만원을 긴급 지원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광주지역은 지난 5월30일 폭염주의보 발효 이후 총 33차례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8일 현재 8일째 폭염특보가 계속되는 등 불볕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작지만 배려할 수 있는 시책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며 “그늘막 쉼터가 지나가는 시민들이 잠시 쉬어가기도 하고, 횡단보도 등에서 신호 대기시간 동안 잠깐 무더위를 피할 수 있는 ‘착한 공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