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세종
충남닥터헬기, 18개월간 400명 생명위해 날았다.
이송 중증 응급환자 중 83% 생존
기사입력: 2017/08/02 [10:15]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닥터헬기가 지난달 25일 60대 남성 환자를 안전하게 이송하며 출범 1년 6개월 만에 400번째 임무를 완수했다.

 

  이날 A(61) 씨는 서산 근무지에서 작업 중에 어지러움을 느끼며 쓰러져 119구급대에 의해 서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의료진은 환자를 외상성뇌출혈로 진단 후 대학병원에서의 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단국대병원 항공의료팀에 닥터헬기 출동을 요청했다.

 

  신고를 접수받은 항공의료팀은 닥터헬기 출동 50분 만에 환자를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로 옮긴 후 곧바로 치료에 들어갔다.

 

  환자는 쓰러지면서 머리가 찢어지고 두개골 골절 등의 부상을 입었지만 빠른 이송과 신경외과 윤경욱 교수팀의 집중치료 덕분에 수술적 치료 없이 중환자실에서 병실로 옮겨 회복 중에 있다.

 

  닥터헬기는 이날 출동으로 지난해 2월 출범이래 1년 6개월간 400명의 응급 및 외상환자를 이송했다.

  

  헬기로 이송된 환자 중에는 심장질환이 84명(21%)으로 가장 많았으며, 두부외상 64명(16%), 뇌혈관질환 58명(14.5%), 외과적 외상 및 근골격계 외상, 흉부외상, 폐질환 등이 뒤를 이었다.

 

  출동지역으로는 서산이 217건(54.3%)으로 가장 많았으며, 홍성 64명(16%), 태안(10.3%), 당진(8.3%), 보령(7%) 등 대학병원으로의 이송시간이 상대적으로 길고 응급의료취약지역이 많은 도내 서부권 지역으로의 출동이 활발한 것으로 분석됐다.

 

  성별은 남성이 282명(70.5%)으로 여성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연령대는 70대가 96명(24%)으로 가장 많았고, 60대 84명(21%), 50대 68명(17%), 80대 52명(13%)이 뒤를 이었으며, 90세 이상은 10명, 29세 이하는 16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60세 이상 노년층에서는 외상(91명)보다는 질병(151명)으로 내원한 경우가 더 많았으며, 39세 이하 청년층에서는 교통사고, 추락 등 외상(27명)이 질병(12명)보다 두 배 이상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400명의 환자 중에서는 323명이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고, 9명은 중환자실 및 병실에서 입원치료 중이며 68명은 과다출혈이나 호흡부전 등 심각한 질환 등으로 숨졌다.

 

  닥터헬기로 이송된 대부분의 환자들이 중증 상태임에도 환자 생존율이 83%에 이르는 이유는 이송 시간이 크게 줄었고 신속한 응급처치가 뒷받침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의료진이 출동하면서부터 의뢰병원 의료진으로부터 환자상태를 미리 전달받아 파악하고, 사고현장과 의료기관으로 이송하는 시점까지 직접 환자를 처치한 점도 큰 도움이 됐다는 분석이다.

 

  고일환 복지보건국장은 “응급상황에서 출동하는 닥터헬기에는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직접 탑승하기 때문에 환자의 상태를 보고 수술 여부를 빠르게 결정할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의 의료기관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어려운 점을 개선해 나아가고 헬기 인계점을 확대하여 중증 응급환자의 소생률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