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하루
[따뜻한하루] 아빠의 빈자리
기사입력: 2017/06/17 [08:09]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 6월 8일, 아파트 외벽 도색작업을 하던 작업자들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고소공포증을 잊기 위해 틀어놓은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며 
주민 서 아무개 씨가 홧김에 밧줄을 끊어 작업자 중 한 명인
김 아무개 씨를 추락시킨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로 인해 다섯 아이의 아빠인 김 씨는 안타깝게도 
세상과 영영 이별하고 말았습니다.

김 씨에겐 칠순 노모와 아내, 그리고 고등학교 2학년부터 
27개월 된 아이까지 다섯 아이가 있습니다. 
하루아침에 가장을 잃은 김 씨 가족은 가뜩이나 어려운 살림에
앞으로의 생계가 막막한 형편이 되어 버렸습니다.

더욱 마음 아픈 것은 아빠의 죽음을 모르는 27개월 된 딸 아이가 
"아빠가 언제 오느냐?" 말이 나오면 어머님 가슴은 
더욱 미어진다고 합니다.

따뜻한 하루에서는 긴급 생계지원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가족들을 위해 열심히 살았던 김 씨의 명복을 빌며, 
아이들이 좌절하지 않길 소망합니다.


# 하늘로 보낸 편지
아빠 하늘에서도 우리 가족하고 나 잘 지켜봐 줄 거지? 
나랑 언니가 아빠 역할 도맡아 할 테니까 너무 걱정하지 마. 
아빠만큼은 못하겠지만, 엄마도 우리가 잘 책임질게. 
아빠 여기서는 너무 고생하면서 살았으니까
올라가서는 편하게 아프지 말고 있어!

아빠 우리 독수리 오남매들 땜에 고생 많이 했지. 
고마운 아빠 얼굴, 목소리 꼭 기억할게. 
그리고 내가 팔 못 주물러주고 아빠 보내서 정말 미안해. 
다음에 보면 내가 팔 백만 번 주물러 드릴게요. 
아빠. 사랑해요. 진짜 많이 사랑해요.
- 둘째 딸 -

==========================================

무통장 후원계좌 (예금주 :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
- 우리은행 : 1005-703-089601 



아빠의 자리를 조금이나마 채울 수 있도록 힘이 되어주세요.
우리들의 아이들이라 생각하고 5명의 자녀가 성장하는데
문제가 없도록 따뜻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따뜻한 댓글은 다른 가족님께 힘이 되는 소중한 글입니다 =

 

 

*따뜻한 하루 제휴 자료입니다.

광고
광고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