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책 읽어주는 여자 유율리아, "그때 나는 " 윤순환 글 윤송아 그림 콜라보 에세이
기사입력: 2017/06/16 [22:56]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MC, 거문고 연주자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국악 여신 유율리아 氏가 달콤한 목소리로 책을 읽어주고 있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편은 윤순환 글 윤송아 그림 콜라보 에세이 "그때,나는" - 삶의 무게(그 무게로 허리가 휘어질때)라는 책이다.

 

▲ 유율리아     ©GDNTV 캡처

 

 "그때,나는" - 삶의 무게(그 무게로 허리가 휘어질때) 

-윤순환 글 윤송아 그림 콜라보 에세이 중-

 

가벼워서 뜨는 것도 아니고, 무거워서 가라앉는 것도 아닙니다.
수 백 톤의 비행기가 뜨는 것은 바람이 뒤에서 밀너줘서가 아니라 앞에서 바람을 맞기 때문입니다.

공기는 비행기에 저항하지만 비행기는 그 저항을 받아들입니다.
비행기는 자신이 뜨기 힘들다는 것을 알고는 날개를 활짝 편  채 죽어라 내달립니다.
무겁다는 것은 뜨지 못하는 이유가 될 수 없습니다.

수십 만 톤의 배가 가라앉지 않는 것은 물이 저항하기 때문이고 배가 그 저항을 온 몸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입니다.
물은 배를 밀어내려고 하지만 배는 물과 붙어 있으려고 합니다.

배는 자신이 가라앉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는 납작 엎드리고 비울 수 있는 만큼 자신을 비웁니다. 무겁다는 것은 가라앉는 핑계가 될 수 없습니다.
결국 운명을 결정하는 것은 무게가 아닐 것입니다.
바람에 자신을 물에 자신을 던질 수 있느냐 일 것입니다.
무게에 기죽지 않고, 저항에 겁먹지 않을 수 있느냐 일 것입니다.

광고
ⓒ 우리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