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카카오T택시 6월 운행, 친절 서비스 전쟁 벌어지나

- 카카오 가맹업체 택시 행복콜에서 탈퇴 처리 및 인센티브 부지급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9:00]

천안시 카카오T택시 6월 운행, 친절 서비스 전쟁 벌어지나

- 카카오 가맹업체 택시 행복콜에서 탈퇴 처리 및 인센티브 부지급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05/28 [19:00]

▲ 카카오택시 이미지  © 카카오T 크루 모집 안내 홈페이지 캡처


천안시와 주식회사 천안시행복콜택시(공동대표 백승돈·유수호)가 천안에서도 6월부터 카카오T택시 운행이 시작됨에 따라 이사회의를 개최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택시회사와 제휴를 맺어 서울시를 비롯한 10개 지역에서 이미 운행 중인 카카오T택시는 충남에선 처음으로 천안시 전체택시 2182대(법인 12개사 752, 개인 1430) 중 6개 법인회사의 302대로 운행을 시작한다.

 

카카오T 크루 모집 안내에서는 정규직 월급제로 퇴직금, 4대 보험, 인센티브제도가 있어 안정적이라고 안내하고 있다. 현재 기사 교육과 차량작업 등을 모두 마친 상태로 국토교통부의 승인만을 남겨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카카오T택시의 운행을 계기로 천안시 택시 문화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고, 카카오 가맹업체의 택시는 행복콜에서 탈퇴 처리하고 행복콜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를 제공하지 않는 등 비가맹업체의 택시와 차별화를 두기로 했다.

 

천안지역에서 택시 콜 서비스 업체는 이번 카카오T택시의 등장으로 천안시행복콜택시, 티맵, 삼거리콜 등 7개로 늘며 콜 경쟁이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

 

정규운 대중교통과장은 “행복콜택시도 카카오T택시 서비스에 뒤지지 않게 고객에게 더 친절하고, 깨끗한 택시, 더 안전하고 믿음이 가는 택시로 한층 발전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천안시 행복콜택시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에는 1일 평균 6,000건의 콜 안내를 처리해 왔으나 현재는 1일 3,200건의 콜을 처리해 오고 있으며, 17명의 상담원이 3개조로 3∼5명씩 24시간 근무를 하고 있다.

 
광고
예산군 내포보부상촌, 7월24일 본격 개장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