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장 여론조사, 한태선 47.3%,박상돈 34.1%

오차범위(±3.1%=6.2%p) 밖에서 7% 격차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23:17]

천안시장 여론조사, 한태선 47.3%,박상돈 34.1%

오차범위(±3.1%=6.2%p) 밖에서 7% 격차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03/26 [23:17]

▲ 천안시장 보궐선거 가상대결 지지도  © 세종리서치/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우리들뉴스 편집

 

4·15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천안시장보궐선거 후보자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한태선(55) 후보가 47.3%, 미래통합당 박상돈(70) 후보가 34.1%로 오차범위(±3.1%=6.2%p) 밖에서 7% 격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강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세종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3월 21일과 22일 천안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14명을 대상으로 시장 보궐선거 후보에 대한 지지도(누구에게 투표하겠는가)를 조사한 결과, 한태선 후보(전 청와대 행정관)가 47.3%, 통합당 박상돈 후보(전 국회의원)가 34.1%를 얻어 한 후보가 13.2%포인트 앞섰다.

 

이번 조사는 현재까지 정당 공천이 확정된 두 후보 간 가상 대결 성격으로, ‘기타 후보’는 4.5%, ‘지지 후보 없음’은 7.6%, ‘잘 모름’은 6.5%로 집계됐다.

 

당선 가능성 조사에서도 한태선 49.4%, 박상돈 36.3%로 양자간 지지도와 거의 같은 13.1%포인트차로 나타났고, ‘기타 후보’ 3.6%, ‘지지 후보 없음’ 4.4%, ‘잘 모름’은 6.4%였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44.4%, 통합당이 27.8%로 16.6% 포인트의 격차를 기록해 두 후보 간 지지도 및 당선 가능성 격차보다 3%포인트 이상 더 벌어졌으며, 정의당 6.8%, 국민의당 4.6%, 민중당 1.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한태선 후보가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당지지도보다 2.9% 높게 나타난 점은 한태선 캠프로서는 고무적인 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4월 15일 국회의원 선거 투표 의향을 묻는 조사에선 ‘반드시 투표할 것’이 55.6% ‘아마 투표할 것’이 25.0%로 전체 응답자의 80.5%가 투표 의향을 갖고 있고, ‘투표하지 않겠다’는 7.2%, ‘그때 가 봐야 알 것 같다’ 또는 ‘잘 모르겠다’는 12.1%로 산출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통신사 제공 가상번호-안심번호) ARS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0.8%이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고,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세종리서치( www.sejongr.kr )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www.nesdc.go.kr )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4.15 천안시장 재보궐선거 후보자  © 중ㅇ아선거관리위원회

 

한편, 무소속 후보로는 고려대학교 법학과 졸업하고 (현)이웃사촌 무료법률상담소장, (현)천안역사문화연구회 기획실장을 맡고 있는 무소속 전옥균 후보도 출마했다.

 
활빈단, 태평양전쟁유족회에 '윤미향 국회의원 퇴출 국민행동' 동참 제의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