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봄철 삽교호·곡교천 낚시터 쓰레기 환경정화

- 52톤 쓰레기 수거협약, 수중생태계보호

김정화 | 기사입력 2020/03/25 [11:29]

아산시, 봄철 삽교호·곡교천 낚시터 쓰레기 환경정화

- 52톤 쓰레기 수거협약, 수중생태계보호

김정화 | 입력 : 2020/03/25 [11:29]

 

▲ 지난해 삽교호와 곡교천 주변 쓰레기 수거     ©아산시 제공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3월 24일 한국어촌어항공단(이사장 최명용)과 봄철 낚시객들이 많이 찾는 대형 공공수면 삽교호·곡교천 자연발생 낚시터의 환경정화 업무협약을 맺었다.

 

삽교호와 곡교천 자연발생 낚시터는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져 봄철 낚시객들로 즐비해 낚시객이 버린 쓰레기와 오물들로 민원이많이 발생한다.

 

또한 장마철 쓰레기 유입과 농업·생활폐수 비점오염원 유입으로 몸살을 앓기도 한다.

 

이에 시는 수면의 각종 쓰레기 등 수거로 수질오염 예방과 어류의 서식환경개선,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이번 협약을 맺고 1억2000만원을 투입해 4월부터 11월까지 수중과 수변 쓰레기 약 52톤을 수거해 처리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대형 공공수면 자연발생 낚시터 환경정화로 쾌적한 낚시환경 조성뿐만 아니라 수중생물 서식지 보호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면서 “낚시인들은 성숙한 국민의식을 발휘해 가지고온 쓰레기는 되가져가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삽교호·곡교천 수역은 국가하천의 하류 지역으로 천안시, 예산군, 당진시와연결돼 있는 아산시의 생태환경의 보고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명노봉 아산시의원 후보, 복기왕-임종석 동반 유세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