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남교육청, 네팔 눈사태 '교사 실종' 관련 긴급 브리핑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1/18 [16:53]

충남교육청, 네팔 눈사태 '교사 실종' 관련 긴급 브리핑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01/18 [16:53]

 

▲ 충남교육청 긴급 브리핑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충남교육청은 18일 오후1시 네팔 눈사태 관련 교사 실종 관련 긴급 브리핑을 했다.

 

충남교육청 브리핑에 의하면, 2020. 1. 17.(금) 오전(현지 시간 10:30~11:00 사이)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인근에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눈사태를 만나 연락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교육봉사대는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11명으로 2020. 1. 13.(월)부터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일대로 교육 봉사활동을 떠났었다.

이들 중 교사 9명(2명은 건강이 안좋아 숙소에 잔류)이 교육봉사활동 기간 중 네팔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는 금요일과 주말을 이용해 현지 기상 사정이 좋아 가이드와 함께 인근지역 트레킹에 나섰다가 갑자기 변한 기상상태로 눈사태를 만난 것으로 현재 4명이 연락이 두절된 상태이며, 5명은 안전한 대피소(롯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현재 통신 상태가 원활하지 않아 추가 상황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재 일부 언론에는 등반 중 사고로 보도되고 있으나, 일반 여행객들이 이용하는 트래킹 루트에 있는 2,630미터 지점의 시누아에 있는 숙소를 출발하여 3,200미터 지점의 데우랄리 지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충남교육청은 사고상황 접수 2시간후인 2020. 1. 17.(금) 22:00시에 도교육청에 사고상황본부를 설치하고 즉각 대응에 나섰다..

사고 접수 즉시, 가족들에게 연락하고, 외교부, 교육부, 충남도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상황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는 외교부 해외안전지킴센터에 2명의 직원을 파견하여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중이다.

 또한 현지로 충남교육청 교원인사과장 등 공무원 2명과 가족 6명 등이 인천공항에서 오늘 1. 18.(토) 13:25분에 상황 파악과 지원 등 외교부와 함께 현지 조치를 위해 출발했다.

  

이번에 교육 봉사활동에 참여한 교사들은 모두 11명으로 지난 13일에 출발했으며 오는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지역의 초등학교와 중학교, 지역 공부방 등에서 교육봉사활동을 진행 중이었다.

봉사단은 2012년부터 네팔 지역에 교육봉사활동을 8년째 꾸준히 실시하고 있었으며, 학교를 지어주고 학용품과 옷가지 등을 전달하는 활동을 하였으며, 해당지역 학교를 돌며 학생들과 예체능 놀이, 우리 전래놀이 함께 하기, 수업 놀이 등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환경 미화 활동을 전개하고 있었다.

이러한 활동은 현지 학생들과 지역주민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었으며, 참가한 교사들 역시 보람과 만족을 느끼며 참여하고 있었다.

 

충남교육청은 "이번 사고를 맞아 전원 안전한 귀국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지원하고 있으며, 가족들과 외교부, 교육부 등과 긴밀한 정보 공유 및 협조체제를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충남교육청은 "향후 대책으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사고 상황본부를 운영하며 안전한 귀가를 위해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유관 기관과 긴밀한 협조와 연락체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충남교육청은 "걱정해 주시는 국민들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송구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리고 충남교육청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여 모든 선생님들의 안전하게 무사귀환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광고
예산군 간부공무원,'청렴한 공직문화 및 지역문화 확산을 위한 청렴캠페인' 실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