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잔인한 검찰의 조국 정경심 수사, 누구 죽어야 멈출 것인가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0/01/07 [17:58]

[기자수첩] 잔인한 검찰의 조국 정경심 수사, 누구 죽어야 멈출 것인가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0/01/07 [17:58]

검찰의 전방위적 조국 정경심 부부에 대한 조사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정경심 교수에 대한 기소는 조사도 없이 이루어졌고, 지속된 수사로 인해 구속까지 되었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정 교수는 눈에 붕대를 하고 나타나는 등 건강도 좋지 않아 보인다. 최근 화성교도소 병동에서는 한 수감자가 구속된 상태에서 사망하는 일까지 벌어진 바 있다.

조국 부부에 대한 여러차례 대규모 압수수색과 수사를 통해 증거를 더 인멸할 것도 없이 많은 자료를 확보했을것이므로 정경심 교수를 석방해서 건강을 돌보며 수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인도적 조치가 필요해 보인다.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는 멈추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검찰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일체 수사를 중단한 바 있다. 노 전 대통령의 가족에 대한 수사도 접었었다. 

조국 교수에 대한 수사는 민정수석에서 법무부장관으로 가는 과정에서 청문회 등 이러저러한 의혹들이 불거져 나오며 이 지경까지 왔다.

아직도 종편 TV에서 조국 부부에 대한 의혹을 보도하고 있다.

 

조국 부부는 120여일간 압수수색과 수차례 조사, 수감 등을 통하여 생채기가 날만큼 났다.

 

장관을 물러난 만큼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도 그만 멈춰야 한다.

 

도대체 누가 죽어야만 수사를 멈출 것인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명노봉 아산시의원 후보, 복기왕-임종석 동반 유세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