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언주 의원, “대구 경찰관, 성매매업주 상습 성추행 및 금전갈취 피소 철저한 수사 이루어져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0/07 [16:53]

이언주 의원, “대구 경찰관, 성매매업주 상습 성추행 및 금전갈취 피소 철저한 수사 이루어져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10/07 [16:53]

▲ 이언주 국회의원(경기 광명을)     © 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이언주 국회의원(경기도 광명시을)은  7일 “대구 경찰관이 불법 성매매 업주를 상습적으로 성추행 하고 금전을 갈취한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며 “경찰의 공권력이 파렴치한 일에 사용되었다는 의혹이 있다. 대구지방경찰청의 철저한 수사로 진실이 규명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9월 27일 검찰에 A씨가 제출한 고소장에는 “대구지방경찰청에 근무하는 경찰관이 경찰 공권력을 위시하여 금전갈취를 하였고,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하였다. 불법적인 일을 하고 있는 관계로 아무런 저항도 할 수 없었고, 심한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또한 A씨는 이 같은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한 이유에 대해서는 “과거 대구지방경찰청에서 자갈마당과 관련하여 진행된 참고인 조사 당시 담당 수사관에게 이 같은 내용을 수사해줄 것을 요구했으나 ‘자신에게 말하지 말라’는 등 인지수사로 전혀 처리해주지 않아서 검찰에 고소장을 직접 제출했다”고 말하며 직무유기 및 수사권의 남용을 호소하였다.

 

고소를 당한 경찰은 최근 대구에서 불거진 자갈마당 조폭-경찰 유착 의혹과 관련하여 접수된 진정 명단에 포함되어 있었으며, 조사는 4개월째 처리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언주 의원은 “최근 대구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이 감금·폭행 및 유사강간으로 징역을 선고 받는 등 경찰공무원의 비위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경찰의 자정능력에 대구 시민들도 의문을 품고 있다.” 며 “같은 경찰공무원이라는 이유로 수사과정에서 은폐나 축소가 발생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 이 같은 비위행태가 반복되지 않기 위해 이번 고소 내용도 철저하게 진상이 규명되어 엄중한 처벌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한국네트워크뉴스 창간 4주년 기념식 성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