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지지도 44.7%,7월 대비 6.1%p 하락

40대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하락, 30대 하락폭 커(13.9%p↓)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9/05 [19:25]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지지도 44.7%,7월 대비 6.1%p 하락

40대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하락, 30대 하락폭 커(13.9%p↓)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9/05 [19:25]

▲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     ©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논란 국정운영 지지도 악영향 준 듯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4.7%로 지난 7월(50.8%)에 비해 6.1%p 하락했다. 반면 부정평가는 52.4%로 지난 7월(46.7%)에 비해 5.7%p 상승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9월 4일 하루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8월 정례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44.7%, 부정평가는 52.4%로 나타났다. 이는 대통령 임기 시작 후 실시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의 대통령 국정운영평가 조사(`17년 6월 ~)에서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게 나온 결과이다.

 

이는 조 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 제기되고 있는 각종 의혹과 논란이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던 중도, 보수층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된다.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 7월 조사와 비교해보면 연령별로 30대(-13.9%p), 권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17.4%p), 직업별로는 자영업(-9.1%p)와 무직/기타(-8.8%p)계층,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10.2%p)과 중도층(-9.7%p)에서 지지도가 가장 크게 하락했다.

반면, 연령별로 40대(+0.3%p), 권역별로 부산/울산/경남(+6.6%p), 직업별로 학생(+2.1%p)에서는 긍정평가가 다소 상승했다.

 

▲ 문재인대통령 국정운영 평가 추이    ©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국정운영 긍정평가(44.7%)는 연령별로 40대(60.6%)와 30대(50.3%), 권역별로는 광주/전라(76.8%)와 서울(52.0%),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57.7%)와 학생(52.8%),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74.9%)층, 가구소득별로는 500만원 이상(49.9%)계층,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88.9%)과 더불어민주당(83.3%) 지지층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반면, 부정평가(52.4%)는 연령별로 60세 이상(66.1%), 50대(59.7%), 권역별로 대구/경북(71.8%), 직업별로는 가정주부(64.2%)와 무직/기타(59.9%)계층, 정치이념성향별로 보수(79.1%)층,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96.8%)과 바른미래당(80.2%)에서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8월 정례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9명을 대상으로 9월 4일 하루동안 유무선 병행(무선79.5%, 유선20.5%)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 응답률은 12.6%(유선전화면접 6.3%, 무선전화면접 16.9%)다. 2019년 8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광고
예산군, 한국관광공사 '2월의 추천 가볼만한 곳' 선정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