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전교조, 충남교육청 김지철 교육감號 잘못된 인사행정 규탄!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8/11 [12:36]

충남 전교조, 충남교육청 김지철 교육감號 잘못된 인사행정 규탄!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8/11 [12:36]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남지부(이하 충남전교조)는 "민심과 거리가 먼 충남교육청의 잘못된 인사 행정을 규탄한다!"라고 성명을 지난 9일 발표했다.

 

충남전교조는 "김지철 교육감 2기 들어서서 유독 더 많은 인사문제가 드러나고 있음이 안타깝다."라며 "이번 교원 인사에서는 기본 원칙에 전혀 맞지 않는 부적절한 인사 행정이 이루어졌다. 특히 전문직과 기관장 발령에서 충남의 수많은 교원들이 정말로 수긍하기 어려운 부적절한 인사 행정이 이루어졌음을 지적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첫째, 본청 장학관 재직 시 물의를 일으켰던 인물을 다시 충남교육청의 중요 정책을 담당하는 자리로 인사 발령 조치하는 것은 충남교육의 미래를 보장할 수 없다. 인근 교육장으로 재직하면서 독선적이고 권위적인 행태로 많은 교원들로부터 원성을 받았으며, 학연으로 이루어진 파벌을 조성하여 교직 사회에 부정적인 모습을 보여주었기에 많은 교원들로부터 항의와 불만이 끊이질 않았다. 이렇게 인사 발령을 하고서 많은 교원들에게 ‘민주시민 육성 교육’을 지표로 삼아 ‘행복한 학교, 학생중심 충남교육’을 위해 노력해 달라는 말이 나올 수 있는지 의심스러울 뿐이다. 

 

▲둘째, 개방형 직위의 교육연수원장 인사 발령은 충남교육에 대한 불신과 의혹의 눈초리를 거둘 수 없게 만드는 것이다. 연수원장으로 임명된 권모씨는 오래 전 퇴임한 교원으로 평소 반개혁적인 행동과 태도로 많은 사람들로부터 자질을 의심받던 사람이다. 이런 사람을 교육감 선거에 도움을 주었다는 이유만으로 충남교육의 전문성을 요구하는 교육연수원장에 임명한 것은 부적절한 인사 행정이다. 전문성과 개혁성을 갖춘 교원을 발령낼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장 개혁성을 요구하는 핵심적인 자리에 비전문적인 인사를 논공행상이라는 이유만으로 인사 발령을 하는 것은 반드시 사라져야 한다. 혹여 이번 교육연수원장 공모가 개방형 공모제의 대표적 오용 사례가 되어 교육 발전을 위해 만들어진 개방형 공모제가 충남에서 영영 사라지는 것은 아닌가 하는 것이 두려울 따름이다. 

 

▲셋째, 일부 전문직 인사의 경우 6개월 마다 보직을 이동하는 사례가 있다. 업무 파악을 하는데도 6개월의 시간이 필요한데 어떻게 몇몇 인사들은 6개월마다 중요 보직을 옮겨 다닐 수 있는지도 의문이다. 어떤 능력과 자질을 갖추었기에 그리하는지 그 이유를 교육청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

 

전교조 충남지부는 "수많은 교원과 시민들의 뜻을 수렴하면서, 충남교육청의 인사 정책을 깊이 살펴보고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것이다. 그리고 바른 인사 행정이 이루어질 때까지 끝까지 비판을 멈추지 않고 싸워나갈 것이다."라고 선전포고했다.

 

전교조 충남지부의 직격탄을 맞은 김지철 교육감은 제1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남교사협의회 회장을 지낸 바 있다.

 

충남교육청은 다음 3가지 요구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1. 부적절한 인사의 임용 발령을 즉시 취소하라!

2. 능력 있고 개혁적이며 양심적인 인물이 책임 있는 자리에 갈 수 있는 합리적인 인사 행정을 실행하라!

3. 객관적이고 의미 있는 인사 원칙을 만들어 모두가 수긍할 수 있는 투명한 인사 행정을 실행하라!

 

 
광고
광고
아산시, 아버지가 어느날 묵은지닭찜 요리를 식탁에 올렸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