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여운영 의원, 어린이집 보육료 현실화 위해 차액보육료 인상지원을 통한 차별 없는 보육정책 주문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7/10 [13:48]

충남도의회 여운영 의원, 어린이집 보육료 현실화 위해 차액보육료 인상지원을 통한 차별 없는 보육정책 주문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7/10 [13:48]

▲ 여운영 충남도의원     ©우리들뉴스D/B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여운영 의원(아산2)은 제31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도내 영유아들의 보육료를 현실화하여 차별 없는 보육정책을 주문했다.

 

여 의원에 따르면 최저임금 상승으로 운영비 등은 증가했으나 누리과정 보육료 정부지원 단가는 7년째 동결되고, 지자체의 차액보육료 지원 등이 표준보육비용 만큼 인상되지 못하고 있다 보니 운영비가 부족하여 제대로 된 보육을 제공하기 어려운 곳이 많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발표한 ‘표준보육비용’은 만3세아는 432,000원, 만4~5세아는 396,000원으로 상향되었지만 충남의 민간보육료 수납한도액은 이보다 100,000원 이상 부족한 상황이다.

 

 

여 의원은 “금년에 서울시의 경우에는 차액보육료 지원을 대폭 상향하여 만3세아는 매월 128,000원, 만4~5세아는 111,000원을 지원하는데 반하여 충남은 각각 81,450원과 68,260원을 지원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보육시설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주문하였다.

 

또한 도내 유치원에 대해서는 매월 36,300원의 급식비를 지원하는 반면, 어린이집의 경우에는 월 6,500원정도의 급식비만 지원하고 있다며 형평성 문제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여 의원은 도지사에게 “충남 어린이집의 차액보육료를 현실화하여, 명실 공히 전국 도 지역 중 최초로 서울시 수준까지 인상 지원하는 복지 1등 충남이 되도록 결단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여운영 의원은 지난 6월 4일 「충청남도 보육료 현실화를 위한 대책방안 모색」 의정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다. 

 
오세현 아산시장, '19 상반기 주요업무 및 민선7기 공약사업 점검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