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국토교통위원장 떼쓰는 박순자 몽니는 당 욕보이는 것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7/05 [20:00]

홍문표,국토교통위원장 떼쓰는 박순자 몽니는 당 욕보이는 것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7/05 [20:00]

▲ 홍문표 국회의원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 교체 떼쓰기, 몽니 넘어 당 욕보이는 행위 주장 

당에 누가되고 싸우는 모습 비춰질까봐 침묵일괄, 왜곡, 과장 바로잡고자 발언 

 

1년씩 국토교통위원장 교체 논란과 관련하여 홍문표의원은 자유한국당 의원총회 신상발언을 통해 “당에는 당헌, 당규에 의한 의원총회 결과는 당론이고, 국회는 여야가 합의한 관행이 있다” 며 “박순자 의원은 이런 원칙을 무시하고 자가당착에 빠져 개인논리로 일괄하고 있는데 대해서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문표의원은 “당이 어려운 가운데 먼저 이런 문제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한 후 “그동안 당에 누가 되고 의원들간 싸우는 모습으로 비쳐질까봐 입을 꽉 다물고 침묵하였으나, 박순자 의원이 일방적인 자기중심의 논리로 언론과 의원들에게 조직적으로 왜곡되고 과장된 내용을 전파하여 이를 바로잡고자 하는 차원에서 신상발언을 하게 됐다”고 배경 설명을 했다.

 

특히 홍 의원은 “국토위원장을 포함한 5개 상임위원장은 6개월 내지 1년씩 교대로 위원장을 맡는 것으로 지난해 의총에서 추인 결정 되었고, 지난3일 의총에서도 이를 확인하는 속기록까지 공개되는 등 세번씩이나 의총에서 추인 받은 것을 묵살하고 위원장 임기를 마음대로 연장하려는 박순자 의원의 몽니는 과욕을 넘어 우리당을 욕보이는 행위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어 홍문표의원은 “당헌 당규를 지키고 당론을 따르면 손해를 보고 일방적인 자기논리로 자기중심 정치만 하려 당론까지 무시하는 행위는 당을 어지럽히고, 당에 큰 피해를 끼치는 비 상식적이고 무책임한 행동이라” 며 “박순자의원이 위원장 직에서 사퇴 하지 않고 계속 버티기로 일괄한다면 해당행위인 만큼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되어 심판을 받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홍문표의원은 개인의 이익은 있을 수 있을지 몰라도 당도 손해보고 국회 관행도 무시한다면 당과 국회의 발전이 있겠는지 반문하고 박순자 의원의 일련의 행위는 아무런 이유와 근거도 없는 ‘막무가내 떼쓰기’일 뿐이라고 성토했다. 

 

특히 홍문표의원은 박순자 의원이 그동안 주장한 몇가지 이유에 대해 반박하고자 한다며,  

 

1. 구태정치 운운하는데 당론을 의총에서 3번씩 추인한 것을 따르지 않고 국회관행을 안 지키는 박순자의원 이야말로 구태정치를 자행한다고 비판했다. 

 

2. 예결위원장 1년 역임과 관련해서는 6년 전에 한 것을 마치 최근에 한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3. 임기를 6개월씩 나누자는 주장에 대해선 2년을 1년으로 쪼개는 것이 국민과 언론의 지탄받은바 있는데 1년을 하고도 또 6개월로 쪼개자고 한다면 당은 웃음거리로 전락하고 국민들로부터 강력한 비판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내년 선거가 9개월 남았는데, 이것을 반으로 쪼개자고 한다면 4.5개월 인데 이게 정상적인 정치인의 생각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4. 지난해 경선 주장과 관련해서는 그 때 당시 당사자간 전, 후반 1년씩 교대하기로 합의가 되지 않았다면 500만원 기탁금 낸 상태에서 바로 경선을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홍문표의원은 “여야 합의사안은 물론 당내 세번의 의총추인까지도 묵살된다면 왜 의총이 필요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며 “원칙과 합의를 내팽기친 박순자의원의 행태에 원내지도부가 좌고우면하지 말고 강력한 리더쉽을 발휘하여 하루빨리 국토교통위원장 자리가 원만히 교체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광고
광고
박상진 한국언론인연대 회장,2015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언론공헌 단체 및 언론사 부문 대상 수상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