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양승조號, 세계 3대 실리콘 웨이퍼 생산기업 '글로벌웨이퍼스' 3천만불 유치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7/04 [16:09]

충남도 양승조號, 세계 3대 실리콘 웨이퍼 생산기업 '글로벌웨이퍼스' 3천만불 유치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7/04 [16:09]

 

▲ 양승조 지사, 구본영 천안시장 등 해외 투자 유치를 위해 대만으로 해외출장을 떠났다.     © 충남도청 제공

 

충남도가 세계 3대 반도체용 실리콘 웨이퍼 업체로부터 투자 유치를 성공했다. 

 

외자유치를 위해 대만을 출장 중인 양승조 지사는 4일 타이베이시 하얏트호텔에서 구본영 천안시장, 도리스 슈(Doris Hsu) 글로벌웨이퍼스 회장, 조찬래 엠이엠씨코리아 대표이사와 외자유치협약(MOU)을 체결했다. 

 

글로벌웨이퍼스는 지난해 외국인직접투자 2억 달러를 비롯, 총 4800억 원을 투자해 천안시 성거읍 엠이엠씨코리아 9550㎡의 부지에 최첨단 반도체용 실리콘 웨이퍼(300㎜) 생산 공장을 건설 중이다. 

 

이번 MOU는 글로벌웨이퍼스가 앞으로 5년 동안 3000만 달러를 추가 투자해 현재 건설 중인 공장 부지에 1580㎡ 규모의 공장을 추가로 짓고, 생산 설비를 늘린다는 내용이다. 

 

도는 이 공장이 오는 11월 완공되면 5년 간 매출 1500억 원, 생산유발 5430억 원, 수입 대체 1145억 원 등의 경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석·박사급 고급인력을 비롯, 총 190명의 신규 고용 창출도 예상된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글로벌웨이퍼스의 추가 투자가 관련 기업들의 연쇄 투자를 촉진해 지역경제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을 통해 지역에 뿌리 내려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기업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011년 설립한 글로벌웨이퍼스는 14개국에 26개 계열사를 둔 세계 3대 실리콘 웨이퍼 생산 기업으로 꼽히고 있다. 

 

주요 생산품은 실리콘 웨이퍼 제조용 잉곳과 반도체 제조용 실리콘 웨이퍼 등이다. 

 

실리콘 웨이퍼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기준 18%를 기록했다. 

 

본사는 대만 신주시에 위치하고 있으며, 직원 7195명에 연매출액은 2조 2000억 원에 달한다. 

 

엠이엠씨코리아는 반도체 제조용 실리콘 웨이퍼 제조·판매 업체로 2016년 글로벌웨이퍼스 자회사로 편입했다.

 
[충남 관광] 아산시 영인산 자연휴양림, 숲속 물놀이, 산림욕, 스카이 어드벤처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