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최대집 의사협회장, “막말 안민석 의원, 대국민 사과하고 의원직 사퇴해야”

최대집 회장, 오산 정신병원 부원장에 협박성 발언한 안민석 의원 규탄 국회앞 1인시위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6/20 [08:42]

최대집 의사협회장, “막말 안민석 의원, 대국민 사과하고 의원직 사퇴해야”

최대집 회장, 오산 정신병원 부원장에 협박성 발언한 안민석 의원 규탄 국회앞 1인시위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6/20 [08:42]

▲ 최대집 의사협회 회장이 지난 19일 오후 국회 앞에서 안민석 의원 사과와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의사협회 홈페이지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지난 19일 오후 국회 정문 앞에서 경기도 오산 소재 병원급 의료기관의 개설 과정에서 해당 병원 의사를 대상으로 막말을 쏟아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을 대상으로 대국민 사과와 국회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쳤다. 

 

앞서 경기도 오산시는 소아청소년과·내과·정신건강의학과·신경과 등 4개 과목 140병상 규모의 병원급 의료기관 개설을 허가했다. 그러나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5월 17일 열린 주민 공청회에서 안민석 의원은 해당 병원 의사를 대상으로 “병원장이 소송을 하게 되면 특별감사를 실시해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 “일개 의사로서 한 개인으로서 감당할 수 없는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 “삼대에 걸쳐 자기 재산 다 털어놔야 할 것”이라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국회의원이라는 지위를 이용하여 지역 사회에서 성실히 의사 직을 수행하고 있는 한 국민에 대해 심각한 막말과 협박성 발언을 한 것은 결코 용인될 수 없는 행위”라며, “의협은 이를 도저히 묵과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해서 공개적으로 문제제기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병원 개설 허가 취소 과정에서 안민석 의원이 국회의원직을 이용해 보건복지부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있는 만큼 이 부분에 있어서도 사실관계가 철저히 밝혀질 수 있도록 법률적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신과 병동이 들어오는 것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우리 사회에 정신과 환자들에 대한 편견이 광범위하게 펼쳐져 있다. 정신과 환자들의 범죄율은 일반인들에 비해 더 낮다. 그런 사람들이 돌봄을 받고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곳이 필요하다”라며, “정신과 병동은 결코 혐오시설이나 위험시설이 아니다. 병원 설립의 요건을 갖춰 적법하게 설립 허가가 났다면 어디서든 개설할 수 있는 것이고 그것은 존중되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상진 한국언론인연대 회장,2015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언론공헌 단체 및 언론사 부문 대상 수상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