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 출신 김두관, 이·통장 수당 인상 '한국당 원조'주장 한방에 정리

김두관, “보수야당, 이·통장 수당 인상 원조주장 하려면 국회복귀부터 해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6/16 [10:47]

이장 출신 김두관, 이·통장 수당 인상 '한국당 원조'주장 한방에 정리

김두관, “보수야당, 이·통장 수당 인상 원조주장 하려면 국회복귀부터 해야”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6/16 [10:47]

▲ 김두관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상임위원장     

이장을 거쳐 군수,행정자치부 장관,경남도지사를 지낸 김두관 국회의원이 자유한국당의 이·통장 수당 인상 원조 주장에 쐐기를 박았다.

 

김두관 국회의원 지난 2003년, 참여정부 초대 행정자치부 장관으로 민주당과의 당정협의를 통해 이·통장 수당을 10만 원에서 20만원으로 2배 인상한 바 있고, 이번 30만원 인상 당정협의에도 참여해 힘을 실었다.

 

김 위원장은 “이·통장 수당인상은 소요예산 규모에 비해 개개인이 받는 인상폭은 적은 편이어서 어려움이 있다”면서 “수당인상은 이장, 통장이 자긍심을 갖고 지역의 변화를 이끌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민주당이 행한 어려운 결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통장 수당 인상은 보수정권에서도 제기되어 온 문제인데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은 보수정권 9년 동안 무엇을 하고 이제 와서 원조 주장을 하는 것이냐”며 꼬집었다.

 

이어 “보수야당의 원조논쟁은 10만 이·통장을 비롯한 국민의 눈에는 우스워 보일 뿐”이라며 “내가 논다고 일을 해서 성과를 내려는 사람에 대해 배 아파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원조주장을 하려면 이·통장 지원에 관한 법률 등을 심사하고 통과시키는 등 일을 해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국회를 여는데 협조하면 될 일”이라고 자유한국당 등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한편, 이·통장 처우개선과 관련한 법률들은 여야를 가리지 현재 12건이 발의되어 있다. 하지만, 이·통장 수당인상은 행정자치부 훈령인 ‘지방자치단체 예산 편성 운용 기준’에 의해 결정되는 사항으로 행안부 장관이 결단하면 그 한도 금액 등을 바꿀 수 있다. 이·통장 수당 인상에 대해 여야가 논쟁을 가속화시키고 있지만, 공교롭게도 최근에는 참여정부와 문재인 정부에서만 인상이 이뤄졌다.

 
광고
아산시 이민식 이숙희 가족, 사랑의 쌀 2,000kg 사랑나무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