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도권매립지 연장 사용을 위한 어떠한 행정절차 진행에도 동의 할 수 없다.

우리들뉴스 윤봉중 수도권본부장 | 기사입력 2019/04/11 [21:27]

인천시, 수도권매립지 연장 사용을 위한 어떠한 행정절차 진행에도 동의 할 수 없다.

우리들뉴스 윤봉중 수도권본부장 | 입력 : 2019/04/11 [21:27]

▲ 인천시청     ©우리들뉴스D/B

 

인천시는 4자 합의에 따른 수도권매립지 사용 최소화 노력 및 대체매립지 조성 등의 가시적 성과 없이, 수도권매립지 연장 사용을위한 어떠한 행정절차 진행에도 동의 할 수 없으며, 이와 관련 소위원회가 구성되어 논의 된다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11일 해명자료를 통해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2019.3.26.(수)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정기 운영위원회에서 위원장(SL공사 사장)은 차기(대체)매립장 기반시설 조성 타당성조사용역추진여부 및 3-1 매립장의 직매립 대상폐기물 반입량을 감축할 수 있는 시‧도별 방안을 마련하여 차기 운영위원회에서 논의를 제안하였고, 소위원회에서 마련된 안을 차기 운영위원회에서 논의키로 결정된 바 있다

 

이는 대체매립지 위치를 정하기에 앞서 용역사 선정에도 수개월의시간이 필요함으로 우선 용역사 선정 추진 가능여부에 대한 검토를위한 것으로, 수도권매립지 연장을 위한 행정절차 우선 진행 추진과는 다른 내용임에도 불구 마치 인천시가 수도권매립지 연장을 위한 행정절차 우선진행에 합의 한 것처럼 몇 몇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것. 

 

인천시는 당초, 동 정기운영위원회에 “차기(대체)매립장 기반조성 타당성 조사용역 발주계획(안) 보고”안건이 상정될 예정이었으나, 인천시는, 수도권매립지의 연장 사용을 위한 ‘차기(대체)매립장 기반시설 조성 타당성조사 용역 발주계획에 대한 금번 위원회의 보고 및 동 사업의 추진은 수용 불가함과 운영위원회 안건 상정취소 요청을 하였으며, 아울러, 수도권매립지 추가 사용을 검토하기에 앞서 수도권매립지사용에 따른 환경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선행되어야 하는 바, 생활폐기물 직매립금지, 건설·사업장 폐기물 매립량 감축 방안 등 4자 합의에 의한 친환경 매립방식 도입에 대한 추진방안 등이 먼저 동 위원회에서 심도 있게 다루어 질 수 있도록 검토·상정하여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아산 카이댄스학원 아르드밸리팀,디지털 에이징 참석 전국 어르신 축하공연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