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남구, 879억원 규모 ‘백운광장 뉴딜사업’ 본격화

김병내 구청장 공약사업으로 국토교통부 공모사업 선정

우리들뉴스 양용현 광주광역시 본부장 | 기사입력 2019/04/09 [18:25]

광주광역시 남구, 879억원 규모 ‘백운광장 뉴딜사업’ 본격화

김병내 구청장 공약사업으로 국토교통부 공모사업 선정

우리들뉴스 양용현 광주광역시 본부장 | 입력 : 2019/04/09 [18:25]

 

 

▲ 광주시 남구청장 김병내  ©양용현 광주광역시 본부장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이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내건 ‘백운광장 일대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남구는 8일 “국토교통부 주관 ‘2019 상반기 뉴딜사업’ 공모에서 백운광장 일원이 사업지역으로 선정, 광주도시공사와 함께 총 879억원을 투입해 상권 활성화와 젊은층 인구 유입 및 거주를 위한 유스타운(Youthtown) 조성 등 구도심 리빌딩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광주 남구를 포함해 22곳을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역으로 선정했다.

 

우선 침체 상태인 백운광장 일원에서는 오는 2023년까지 젊은층 유입을 위한 청년 특화사업과 상권 활성화를 위한 프로젝트가 대대적으로 펼쳐진다.

 

옛 보훈병원 부지 일대는 청년타운 거점 지역으로 조성된다.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의 청년복합 플랫폼과 청년창업 지원주택이 8층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다.

 

청년복합 플랫폼 안에는 청년창업 지원센터를 비롯해 역사박물관, 세미나실‧연습실 등 청년 창업 및 일자리와 관련한 각종 지원시설이 들어서며, 청년창업 지원주택은 1층에 인큐베이팅 등을 위한 공간 30곳이 들어서고, 그 위로는 공공 임대주택 92세대가 꾸려질 예정이다.

 

이밖에 청년들끼리 취업 및 창업 등 각종 정보를 교류하며 소통하는 어울림 광장도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푸른길 공원 주변에서는 무너진 상권과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한 사업이 펼쳐진다.

 

로컬푸드 직매장과 스트리트 푸드존, 전기차 충전시설 등을 갖춘 184면 규모의 스마트 주차장, 미디어 파사드 및 키오스크 등 미디어 콘텐츠 활용과 각종 전시회 개최가 가능한 문화광장 등 사람중심의 문화공간으로 탈바꿈 할 예정이다.

 

또 백운고가로 인해 단절된 푸른길 공원을 연결하는 다리(bridge)가 조성되며, 지역사회 공동체 강화를 위한 지역공헌센터 등 마을소통 관련 플랫폼을 만들어 많은 시민들이 오가는 활력 넘치는 거리로 만들 계획이다.

 

이와 함께 낡고 오래된 인구보건복지센터 건물을 복합 개발해 신혼부부를 위한 공동 임대주택과 공동육아 나눔터, 어린이집, 기적의 도서관 등 편의시설을 대대적으로 보강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879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함에 따라 남구는 사직동 도시재생 사업비 327억원과 양림동 200억원 등 이 분야에서만 총 1,600억원의 사업비를 확충하는 성과를 올렸다.

 

특히 ‘양림-사직-백운권역’으로 이어지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이 일대 구도심의 지형 변화와 함께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남구 발전의 일대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병내 구청장은 “향후 3곳의 구도심에서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백운광장 일대의 경우 잃어버린 옛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여 남구 발전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90분 강의료가 1620만원이라니! 황명선 논산시장 사죄하라!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